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핸드폰'은 현대인이 일상에서 핸드폰을 잃어버리고 이를 통해 극단적인 상황으로 내몰릴 수 있다는 것을 이야기한다. 그러나 좀더 속으로 들어가보면 언제 어디서든 소통할 수 있는 핸드폰이 도리어 인간-인간 관계를 차단시키고 있음을 드러낸다. 그리고 좀더 한발 더 들어가보면 편리한 연결 기기인 핸드폰은 주된 흐름에서 벗어나고 극단적인 상황에서, 그리고 일상적으로 타인으로부터 비의도적 피해를 당하고 있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뭐 내용은 이렇다.

청순한 이미지의 여배우인 진아(이세나 분)를 성공시키기 위해 자신의 가정까지도 챙기지 못하고 사채업자의 빚 독촉에 시달리는 매니저 오승민(엄태웅)은 어느날 휴대폰을 분실한다. 문제는 그 안에 진아의 남자친구가 오승민에게 돈을 요구하기 위해 진아와의 성관계 장면을 찍은 동영상을 보낸 것이 고스란히 있다는 것. 이 순간부터 오승민의 일상은 꼬이기 시작한다. 전화를 주운 정이규(박용우)는 대형마트에서 친절 사원으로 뽑힐 정도로 성실한 남자다. 그러나 승민과 통화하는 이규에게는 친절 사원의 모습은 없다. 이규는 대형마트에서 자신이 받는 일상적인 언어적 폭행과 심적 고통을 그대로 승민에게 전달한다. 그러면서 이들과 승민의 아내 김정연 (박솔미 분)까지의 관계가 엮이면서 이야기는 복잡해진다.

영화는 꽤 스피디하면서도 각각 인물이 가진 캐릭터와 직업의 특성을 잘 살려낸다. 엄태웅과 박용우의 대화를 통한 심리 대결이나, 박용우의 이중적인 인물 표현도 흥미롭게 진행된다. 또 '왜?'라는 질문을 관객들이 끊임없이 가지면서 상황에 대한 추론을 하도록 적절히 유도한다. 이들이 가진 직업에 대한 관객의 이해도 역시 높아진다.

영화를 보다보면 두 내용에 눈길이 가게 된다.

그 첫번째는 정이규가 가지고 있는 직업과 그 직업에 대한 가해자의 위치다. 정이규는 대형마트의 직원이다. 고객의 말도 안되는 요구에 늘 친절로서 대응한다. 그 대가로 최우수 사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손님들은 끊임없이 언어적,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정이규에게 입힌다. 정이규는 그것을 흘려보내는 것이 아닌 쌓아놓는다. 정이규가 오승민에게 가한 폭력은 정이규가 마트 손님들에게 당한 폭력과 그 강도가 동일하다. "너도 나를 무시하냐"라는 정이규의 발언은 오승민이라는 대상때문에 핸드폰을 통한 가해를 한 것이 아닌, 자신이 받은 상처를 치유키 위한 행위이다. 이는 영화를 보는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힌다. 관객들 중에서는 대다수 대형 마트를 이용한 사람일테이고, 정이규에게 행한 행동과 유사한 행동도 한 사람이 있을 것이다. 거꾸로 마트에서 일한 경험으로 인해 정이규와 일체화가 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결국 핸드폰을 통해 오승민을 비정상적으로 한 것은 정이규가 아닌, 정이규의 뒤에 서있는 비정상적인 손님들, 사회속의 인물들이다.

두번째는 아내 김정연이 남편 오승민에게 계속 만나서 대화를 하자고 하고, 오승민은 전화로 하라고 하면서 직접적인 만남이 못 이뤄져 서로간의 이해를 하지 못하는 과정이다. 오승민은 김정연에게 핸드폰으로 이야기하자면, 꼭 만나서 이야기해야되냐고 되묻는다. 김정연은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한다. 핸드폰은 커뮤니케이션 기기다. 소통을 위한 기구이며, 서로의 공간을 없앨 수 있는 놀라운 성능을 발휘한다. 그러나 이는 비정상적인 관계임을 말해준다. 어느새 사람은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 아닌 핸드폰이라는 기계와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앞에 앉은 사람의 온기를 느끼고, 얼굴의 표정을 읽으면서 하는 대화에 점점 사람들이 익숙해지지 않는 것이다. 눈 앞에는 모니터와 다른 사람이 존재하는데, 귀와 입은 또다른 사람과의 소통을 하고 있다. 결국 불완전한 소통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핸드폰을 사용하면 할 수록, 핸드폰으로 모든 소통을 이어나갈 수록 사람들은 고립되어 간다. 늘 항상 연락한다고 생각한 사람도 막상 얼굴을 맞대고 나면 할 말이 사라진다. 상대의 감정의 변화에 대해 반응하는 방법을 잊어버린 것이다. 소리로, 문자로만 느끼는 법을 알게 된 것이다. 결국 김정연과 오승민의 관계는 핸드폰이 멀게 한 것이다.

물론 영화는 이해되지 않는 장면들이 나온다. 오승민이 정이규를 찾아내는 장면은 더욱 그렇다. 또 동시에 이곳 저곳에 이야기보따리를 너무 많이 풀어놓아 관객들에게 간혹 혼란스러움을 전달하기도 한다. 137분이라는 긴 상영시간도 부담이다.

그러나 영화를 보다보면 '핸드폰'을 통한 범죄, 스릴러, 공포보다는 '핸드폰' 그 자체가 주는 무미건조하면서도 비일상적인 삶, 그리고 이를 통한 잠재되어 있는 고립감에서 오는 공포를 느낄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