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 1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드디어 개막되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러나 참 안타까운 것은 스타들이 전주를 잘 찾지 않는다는 것이다.

4월 30일 저녁 개막식이 열리는 전주 소리의전당에는 많은 연예인들이 찾았지만, 안성기, 김태우, 이지훈, 조안 등 몇몇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신인 배우들이었다. 아주 간단히 말해 사진기자들이 '누구야'를 말하며 아예 사진 기사에 이름조차 거론되지 않은 이들도 있으니 할말 다했겠다. 이는 비단 올해만 그렇지는 않다. 지난 해에도 신인들의 대거 등장으로 대부분 "신인 여배우들이 참여했다"식으로 처리되었기 때문이다.

스타들이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지 않는 다는 것은 비단 홍보의 문제나 영화팬들에 대한 서비스 차원이 아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상업영화보다는 독립영화 중심의 영화제이다. 즉 스타들이 전주를 찾는다는 것은 상업영화의 바탕을 이루며 동시에 상업영화와 또다른 한 축을 이루는 독립영화에 대한 예의다. 자신과 같지만, 동시에 다른 영역에 대한 예의이자, 연기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실제 스타라고 하여 그 상품성은 인정받았지만, 그에 부응하는 연기력을 보여주지 못하는 스타들이 적지않다. 김태희가 그렇고, 권상우 등이 그러하다. 보기만 해도 손발이 오그라드는 상황을 만드는 이들은 자신의 상품성을 한껏 올리며, 세계 각국의 연기를 제대로 익힐 수 있는 기회를 그냥 무시하는 것이다. 자신들이 나오지 않기에, 그 규모가 작기에 무시해버리는 전주국제영화제의 숨은 힘을 무시하는 셈이다. (물론 다소 정치적으로 변한 전주국제영화제도 반성해야할 부분이 많긴 하다) 개막식에 참여한 스타들도 일이 있다는 이유로 개막작품조차 보지 않고 자리에 일어난다.

물론 일부 스타들은 모자 눌러쓰고 영화를 보러온다. 한 남자스타는 몰래 내려와 팬들과 같이 영화를 보고 반응을 보며 머무르다 올라간다. 그런 스타들은 확실히 연기가 변함을 느낀다.

그러나 이에 비해 영화팬들은 전주를 선택했다. 예매율 등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오전에 대부분 온라인 매진이 되어 현장이나 가야 표를 구할 수 있다. 영화제측도 기대 이상이라고 말한다. 물론 이것이 영화 산업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지는 모른다. 그러나 적어도 많은 영화팬들의 수준을 올라갈 것이며, 이는 냉험하게 '쓰레기 영화'들에 대한 옥석 가리기를 한층 더 확실하게 할 수 있을 것이다.

전주국제영화제 나온 영화가 꼭 뛰어난 영화라고 말할 수는 없다. 지루할 수도 있고, 이해못할 수도 있다. 기대 이하의 영화도 있을 것이다. (다 보지 못해서 다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그러나 분명 일반 상업영화가 갖지 못하는 면을 가지고 있는, 이는 영화팬들의 수준을 올려줄 것이다.

스타가 외면한 전주에 영화팬들이 도리어 자리를 차지하며 한국 영화를, 그리고 세계적인 영화를 보며 키워주고 있는 셈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