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노짱'이라는 단어를 오랜만에 올려본다. 어느 네티즌들의 글 때문이었을 것이다.

"노무현이란 존재가 우리 가슴 속에 남는 이유는 대통령이란 자리때문이 아닌, 국민으 '짱'으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을 둘러보다가 '노짱'에 대한 몇몇 글들을 모아봤다. 물론 이 글들보다 더 노짱에 대한 가슴으로 추모하는 글들은 많을 것이다.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잊지 않겠습니다.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정말 죄송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도 당신에 대해 이야기 할 것입니다"

"바보에게 용서를 빌며 머리를 숙입니다"

"제가 버린 한 표가 당신을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이제 그만 울겠습니다. 이 미친버린 세상에 울기만 한다고 나아지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이 원하던 세상을 저희가, 국민이 만들겠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결코 불의와 타협하지 않아도 성공할 수 있다는 하나의 증거를 꼭 남기고 싶습니다....저희가 하겠습니다"

"당신은 결코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5천만 국민의 가슴 속에 5천만명의 '노무현'을 남기셨습니다. 사랑합니다"

"권력을 국민에게 넘겨준 최초의 노무현 대통령님 존경합니다"

"아직 어리지만 나중에 결혼을하고 엄마가 되면 아이에게 당신의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당신이 가던 날 마음이 아팠다고. 그리고 당신과 같은 시대를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입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아직 힘없는 학생이기에 노무현 대통령님을 지켜주지 못했습니다. 편안한 곳으로 가세요"

"당신이 바보가 아니었습니다. 국민이 바보였습니다. 대통령 선거에 기권도 권리라 생각한 제가 바보였습니다"

"당신으로 인해 대한민국에서 서민도 살만하다는 것을 잠깐이나마 느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죄송합니다"


이 몇몇 글을 읽으며 눈물이 났다. 사람들은 노짱에게 진심으로 죄송해했고, 진심으로 감사해했고, 진심으로 애도했다. 그 어느 대통령이 이러했을까. 향후에도 과연 이런 대통령이 나올까.

인터넷에서는 추모곡이 울려퍼지고 있고, 밤 새서 사람들은 분향소를 찾아간다. 피곤해 하는 아이들을 데리고 역사의 현장으로 간다. 재직 시절 공과 과를 논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으로서 가치관으로서 평가받는 한 대통령의 마지막 모습을 보러 국민들은 한 장소에 모여든다.

2009년 5월 29일. 대한민국 국민들은 경복궁으로 광화문으로 모일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