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는 5월 29일 금요일. 한달에 한번 찾아오는 클럽데이로 홍대 주변에는 시끌벅적할 것입니다. 이전의 풍경을 예를 들면, 한 손에 맥주 하나 들고 시끄럽게 구는 외국인들과 술 취해 쓰러진 반라의 청춘 남녀들, 그리고 클럽 앞에 길게 줄 서서 들어갈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 새벽까지 북적북적 대는 술집들로 새벽 동이 틀때까지 사람들은 음주가무를 즐길 것입니다.

그러나 이날 오전 11시에는 경북궁 앞 뜰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열릴 예정입니다. 물론 최종 결정은 26일 하겠지만, 어쨌든 그 장소가 서울이든 김해든 영결식은 29일 열립니다.

모두는 아니겠지만 많은 국민들에게 존경받았고 권려을 국민에게 넘겨준 분이었습니다. 서거 이후 수십만명의 조문과 수백만개의 애도의 글이 넘쳐나고 있으며, 방송은 물론 각계에서 애도의 뜻으로 행사와 축제를 잠정 연기했습니다.

5월 29일 홍대 클럽데이를 꼭 열어야 할까요? 1년에 한번 있는 날도 아니며, 매달 돌아오는 날입니다. 게다가 평소에도 금요일이나 토요일 밤에는 비슷한 풍경이 펼쳐집니다. 충분히 즐길 날은 많다는 것이지요.

물론 노 전 대통령의 서거로 온 국민에게 애도를 강요할 수도, 즐거움을 빼앗는 것이 과연 민주적인 것이냐고 반발하는 이들도 있을 겁니다. 개인의 권리이고 개인의 즐거움이며 개인의 선택입니다. 이 글이 그같은 마음을 먹은 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기를 바라지는 않습니다.

단지 '꼭' 그날 클럽을 가지 않으면 안된다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면, 1년에 한번쯤은 춤추고 흥분하기보다는 가벼운 술 한잔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는 어떠신지요?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