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브로드웨이 오리지널 팀의 내한 공연을 한국 라이선스 공연과 비교하면서 봐주지 않길 바랍니다. 이번 브로드웨이 팀의 공연은 라이선스 공연과 개별의 작품으로 관람해주시길 바랍니다" (트루뮤지컬컴퍼니 임한성 대표)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브로드웨이팀이 지난 8월 28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한국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지킬앤하이드' 라이선스 공연을 봤던 이들은 오리지널팀의 실력을 보고 싶다는 생각에, '오페라의 유령' 내한공연과 뮤지컬 마니아들은 '브래드 리틀'이라는 이름에 끌려서 광화문으로 발길을 옮기고 있다. 그리고 제작사인 트루뮤지컬컴퍼니의 대표인 임한성 프로듀서는 언론을 통해 관객들에게 브로드웨이팀과 라이선스팀의 공연을 별개로 봐주기를 요구했다. 그렇다면 관객들의 반응은 어떨까. 이들은 어느 새 조승우와 브래드 리틀을, 류정한과 브래드 리틀을, 벨린다 월러스톤과 김선영을, 루시 몬더와 김소현을 비교하고 있었다.

'지킬앤하이드'는 원작을 제대로 읽지 않았고 뮤지컬을 보지 않았던 이들에게도 스토리는 널리 알려져있다. 뮤지컬을 보러가는 이들에게는 이를 얼마나 배우들이 무대에서 잘 표현하는가를 알고 싶어서 공연장을 찾는다. 이런 면에서 번역되어 전달되는 의미보다는 확실히 한국어로 감정 표현을 하는 라이선스 공연이 유리하다. 번역문이 뜨는 스크린과 무대를 번갈아가며 봐야하는 브로드웨이 공연보다는 무대와 뮤지컬 넘버를 한 눈으로 즐길 수 있는 라이선스 공연이 친근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런 부분을 뺀다면 브로드웨이팀과 라이선스팀의 격차는 배우 개인에서 찾아야 될 듯 싶다.

'지킬앤 하이드' 브로드웨이팀은 사실 브래드 리틀의 브래드 리틀에 의한, 브래드 리틀을 위한 공연이다. 라이선스 공연의 경우 조승우나 류정한, 홍광호가 분명 뛰어난 실력을 보여줬지만, '지킬앤하이드' 공연을 풀어나가는 스토리 내에 존재하는 뛰어난 '한' 배우의 위치에 서 있다. 루시, 엠마를 비롯해 댄버스경, 존 어터슨 그리고 나머지 배우들과 각각의 영역을 나눠 돋보이거나 혹은 받혀주거나 한다. 그러나 브래드 리틀은 철저하게 자신을 중심으로 모든 스토리를 이끌고 간다. 루시나 엠마가 끼여들 여지가 없다. 편안한 음색과 감정 표현, 성량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이를 기본으로 무대를 쥐었다놨다하는 관록은 브래드 리틀만이 가능한 듯 싶었다.

이것이 가장 극적으로 보여지는 장면이 '지킬앤하이드'의 백미라 할 수 있는 '지금 이 순간(This is the moment)'과 '대결(Confrontation)'을 표현하는 방식이다. 라이선스 공연에서의 '지금 이 순간'은 극의 한 흐름으로 존재했다면, 브래드 리틀은 'This is the moment'을 말 그대로 그 순간만 존재토록 했다. '대결(Confrontation)'은 보는 이들마다 달리 평가할 수 있겠지만, 라이선스 공연이 '현란함'을 선사했다면, 브래드 리틀은 '테크닉'의 정석을 보여줬다. 일부에서는 라이선스 버전이 다소 코믹스럽다고 했지만, 빛의 영향으로 둘 다 느껴지는 차이는 없다. 그러나 커트콜에서 관객들에게 보여준 카리스마와 여운은 라이선스 버전이 좀더 진했다.

루시와 엠마에 대해서는 라이선스 팀의 역량이 한 수 위라 할 수 있다. 성량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김선영과 소냐, 김소형이 보여준 캐릭터를 비교해보면 그렇다. 술집 댄서이자 하이드에 갇혀 사는 루시의 천박하고 두려운 모습을 김선영과 소냐는 '푹' 빠져서 표현했다. 김소형과 임혜영 역시 엠마의 연약함과 사랑스러움을 보다 도드라지게 드러냈다. 일부의 설명과 같이 5년 간의 라이선스 공연에 익숙해져서 그런 면도 있겠지만, 지킬과 동등한 한 축의 여성으로 존재하는 라이선스 공연과 달리 브래드 리틀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브로드웨이 팀에서 이들의 역량이 제대로 보여지지 않은 측면도 있다.

임 대표의 말대로 이들 공연은 각각 달리 봐야 한다. 아니, 무대 공연은 각 회마다 모두 다른 공연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그러나 '비교'의 재미 또한 뮤지컬 관객들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며, 무료 공연이 아닌 10만원대가 넘는 비싼 티켓을 사고 봐야 하는 관객들의 입장에서는 '후회하지' 않은 공연을 선택키 위한 비교는 불가피할 듯 싶다.

한편 앞서 1일과 2일 공연에 브래드 리틀이 성대 이상으로 립싱크를 하거나 커버(대역 배우)가 대신 무대에 서서 관객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에 브래드 리틀에만 초점을 맞춰 무리하게 진행된 공연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