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배우 강태기에게 천재라는 수식어가 붙은 적이 있다. 1975년 연극 에쿠우스에서 '알렌'역을 맡은 강태기에게 평단은 '젊은 천재 연극배우의 등장'이라고 평가했다. 이후 강태기는 76년,77년, 80년, 81년에 잇따라 '알런' 역을 맡으며 이후에 최재성, 최민식, 조재현, 정유석 등의 후배들이 '알런' 역을 맡을때마다 그 표본으로 제시됐다.

그런 강태기가 노년의 사랑을 그린 연극 '그대를 사랑합니다'에서 고집은 강하지만 정 많은 노인 '김만석' 역을 소화해내고 있다. 역시 평가는 똑같았다. 만화 속 캐릭터와 닮은 이미지까지 더해져서 '강태기가 김만석을 연기하는 것이 아니라, 김만석 그 자체'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런 강태기가 '그대를 사랑합니다' 12월 8일 400번째 공연을 펼쳤다. 대학로에서 유일무이하다.

강풀의 원작을 무대에 올린 연극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단순하게 노인들의 사랑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의 정에 대해, 인생에 대해, 사랑에 대해 말한다. 관객들은 여지없닌 눈물을 흘린다.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에 관한 이야기일 수도 있고, 우리 자신에 대한 이야기일 수도 있다. 그런 공강대를 강태기와 배우들은 120% 이끌어낸다. 

강태기의 400회 공연은 그를 축하해주러 오는 연극계 선후배들도 가득했다. 이순재, 최종원, 오광록, 정규수, 손병호, 조재현 등 150여명이 극장을 가득 메꿨다. 이순재는 이날 무대에 올라 "이 자리를 보기 전에는 강태기 군이라고 했다"고 운을 뗀 후 "강태기와는 오래 전에 청년 안익태와 중년 안익태로 같이 연기를 한 적이 있다. 그 때부터 강태기와 인연이 깊은 것 같다. 내가 아는 강태기는 무슨 일을 해도, 어디에서도 잘 해낼 수 있는 배우"라고 치켜세웠다.

강태기의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추천작품이다. 밑도끝도 없는 장난스러운 웃음이 어느 새 가득하게 된 대학로에서 연극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꿋꿋한 단비를 내려준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