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만에 글 올리면서 정부 때리는 것도 이상하지만, 그보다도 '임을 위한 행진곡'대신 '방아 타령'을 선택한 이명박 정부는 어떤 생각일까.

내용이야 검색하보면 나오겠지만 정리를 해보면 18일 오전 광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은 이명박 대통령 대신 기념사를 대독한 정운찬 총리의 퇴장 즈음에 “노자 좋구나…”로 시작되는 대표적 경기민요로 잔칫집에나 어울리는 내용의 '방아 타령'이 울려퍼졌다고 한다.

이에 국가보훈처 측은 "지난 4·19 수유동 행사 때 대통령이 참석할 때도 같은 곡을 틀었으며, 국가 행사에서 주빈이 입장하고 퇴장할 때 분위기를 북돋우기 위해 자주 사용하는 노래"라며 어설픈 해명을 했다.

반면 지난 30년 동안 5.18 추모곡으로 불렸던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배경음악으로만 사용됐다. 국가보훈처는 이와 관련해 5.18 기념식 공식행사 내용 중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5.18 유가족 대표의 ‘5.18 민주화운동 경과보고’ 순서를 올해도 아예 없애버렸다.

5.18 관련 단체들은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구속부상자회와 부상자회, 유족회 등 5.18의 주요 3개 단체 대표들은 이날 거행된 기념식 본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못하게 하는 데 항의하는 뜻으로 정부 주관 기념식에 불참했다. 특히 유족과 관련 단체 회원 100여명은 기념식이 거행된 식장에 난입,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거세게 항의했다고 한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알다시피 5.18 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한 민중가요다. 5.18 당시 계엄군의 대공세에 맞서 마지막까지 전남도청을 지키다가 숨진 사수대 중 한 명인 시민군 지도자 윤상원 열사가 그 주인공이며, 백기완 선생이 윤 열사를 기리며 지은 시가 '임을 위한 행진곡'이다. 5.18과는 떼어놓을 수 없는 노래인 셈이다.

그런데 정부는 이를 '운동권에서나 부르는 노래' 정도로만 치부하며 격을 낮춰버리고, 5.18 자체도 부정한 꼴이 되어버렸다. 한나라당이 과거 군사독재당의 피를 이어받아서일까. 스스로 이 나라의 민주화는 부정하고 있으니 말이다.

민주화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위한 노래 대신, 그 사람들이 잘 죽었다는 흥겨운 노래를 틀어주는 이명박 정부라. 이 정부가 언제나 끝날지 모르겠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