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또다시 이효리가 표절과의 악연을 겪게 됐다. 이번에도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자신의 팬카페에 올린 글에서 "4집 수록곡 중 바누스바큠 (작곡가 그룹)으로부터 받은 곡들이 문제가 됐는데 조사결과 그 곡들이 바누스바큠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효리의 4집 중 표절 의혹을 받은 곡은 ‘하우 디드 위 겟’, ‘브링 잇 백’, ‘필 더 세임’, ‘아임 백’, ‘메모리’, ‘그네’ 등 총 여섯 곡으로, 모두 바누스바큠에게 받은 곡이다. 이는 당시 ‘그네’가 선 공개되고 표절 논란이 일었지만, 엠넷미디어는 “바누스에게 확인한 결과, 4~5년 전 유학 시절 작곡해 곡의 판매를 위해 가이드 녹음을 한 뒤 외국의 여러 기획사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유출되거나 도용당한 것 같다고 한다. 바누스가 이에 대한 법적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바누스바큠은 바누스 (본명 이재영)영국과 미국의 대학에서 음악 공부를 마치고 돌아온 작곡가와 국내에서 활동하는 작곡가 7명이 구성되어 있다. (바누스바큠 대표는 스포츠 칸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도 바누스에게 당했다'며 억울해했따)

이효리는 “저도 처음에 데모곡이 유출된 것이란 말을 믿었고 회사를 통해 받게 된 곡들이라 의심을 하지 못했다. 회사 측에서 곡 원작자들을 찾는 대로 잘 해결하도록 하겠다”며 “ 그분들께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히게 된 만큼 최선을 다해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이효리의 표절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이효리는 2006년 2집 타이틀곡 ‘겟차’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두 섬싱’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휘말리면서 해당 곡에 대한 방송활동을 접었으며, 2008년 3집 타이틀곡 ‘유고걸’은 뮤직비디오가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의 ‘캔디맨’ 뮤직비디오를 떠올리게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 시점에서 이효리는 피해자인지, 가해자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현재 사실을 기반한 내용을 보면 바누스바큠이라는 작곡가 집단과 이효리는 바누스라는 한 작곡가에게 당한 피해자다. 특히 대중적 인지도를 살펴보면 이효리가 입은 상처는 엄청나다. 그녀 스스로 애정을 갖고 임한 앨범이기에 이번 표절 사건은 쉽게 되돌리기 어려운 상황으로 이효리를 몰아세울 것이다. 이러헥 생가한다면 분명 이효리는 피해자다

그런데 가만히 살펴보면 이야기는 또다르다. 이효리의 위치가 현 아이돌그룹 멤버처럼 매니저나 작곡가에게 휘둘릴 위치인가. 곧 계약이 끝나지만, 현 소속사인 엠넷미디어에서 이효리는 '이효리 회장'으로 불리울만큼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다했다. 현 코어콘텐츠미디어 대표인 김광수 대표만 엠넷 재직시 이효리를 콘트롤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또 이번 앨범을 만들면서도 작사에 대한 주변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강행했으며, 노력하지 않은 자세로 비판을 받았음에도 안이한 태도로 첫 방송에 임해 비난을 받아야했다. (물론 그 이후에 정신차리고 연습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런데 이효리급 스타가 첫 방송 실패하고 자신을 돌아보며 연습에 돌입했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이 이야기를 먼저 하는 것은 곡에 대한 판단과 선택, 그리고 그것을 대중에게 전달하는 전적인 책임은 그 누구보다 이효리에게 있다는 것이다. 물론 가수로서 전 세계 모든 곡을 알 수는 개인의 입장에서 알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효리가 활용할 자원을 충분했다. 국내서 음악사이트, 음악방송으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엠넷미디어가 이효리에게 퍼준 지원은 막대하다. 그것을 이효리는 이용하지 못했다. 아니 이용할 생각을 제대로 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대중들에게 피해를 입힌 것은 어찌보면 이효리다. 가해자로 변하는 순간인 셈이다. 혹자가 가수에게 무슨 책임이 있냐고 묻는다면 위의 글을 다시 읽어봐라. 만일 티아라가, 포미닛이, 소녀시대가 표절 논란에 휩싸인 것과는 전혀 다른 문제라는 것이다.

많은 지적에서처럼 이효리가 남은 것은 어찌보면 광고와 예능 뿐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10년이 넘은 가수가 자신의 노래조차 콘트롤 할 수 없다면, 그녀를 가수라고 인정하고픈 대중들은 매번 배신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미지를 먹고사는 예능과 광고와는 또다른 차원이다.

표절에 대한 정면 돌파도 좋지만, 가수로서 자신의 위치도 다시 한번 돌아보는 것이 더 중요할 듯 싶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