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옥보단' 에로 영화 좀 안다는 사람에게는 고전 중의 고전. 오죽하면 중고등학교 때 '옥'씨 성을 가진 친구들에게 가끔 붙혀주던 별명이기까지 했을까. 이 영화가 3D로 나와서 홍콩에서 돌풍이다.

개봉 3주째인 현재 2주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고, 개봉 첫날에는 '아바타'를 뛰어넘었다. 개봉 5일 만에 1700만 홍콩 달러(한화 23억 6300원)의 수익률을 올렸다. 수입사에 따르면 선정적인 노출 수위와 과격한 액션으로 중국에서 상영금지 처분을 받았는데, 중국 관객들은 도리어 홍콩으로 원정 관람을 온다고 한다. 이 영화가 5월 12일 국내 개봉한다. 3D로 말이다.

'옥보단' 개봉 소식을 들으면서 문득 지난해 개봉했던 주경중 감독의 '나탈리'가 생각났다. 국내 첫 3D 영화라는 명예(?)는 얻었지만, 동시에 처참하게 비판받는 영화. 오죽하면 '진짜 이성재는 영화 보는 눈 없다'라는 혹평을 듣기 까지 했다. 왜인지는 영화 보면 안다. 굳이 3D가 필요없는 내용을 초반 약 5분의 정사신때문에 넣은 기분이다.

'나탈리'의 유명세는 도리어 한참 후에 이뤄졌다. 여주인공인 박현진이 전직 총리의 아들과 술 자리를 했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검색어에 같이 올랐기 때문이다. 물론 박현진은 '술 접대'가 아니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 자리에 있었던 일은 그 사람들만 아는 일이기에 일단 넘어가자.

어쨌든 '옥보단'의 완성 수위는 어떨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분명 '나탈리'보다는 나을 것이다. '나탈리'가 아쉬운 것은 주 감독이 좀더 진지하게 만들어서 한 획을 그었으면 했다는 점이다. 결국 외국보다 밀리는 3D 에로 영화의 생산은 비교 대상으로 올라 앞으로도 초라하게 평가받을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