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G워너비 출신 채동하가 오늘 자살했다. 경찰 발표의 구구절절한 내용들은 검색해보면 나올테고. 그 원인에 대해 또다시 우울증이라는 판정이 나왔다.

연예인이 자살할 경우 대다수의 이유가 '우울증'으로 결론이 난다. 사실 이는 비단 연예인들 뿐만 아니라, 대다수의 현대인들이 가지고 있는 병이다. 그리고 충분히 고칠 수 있는 병이기도 하다. 한 의사는 하루 30분 유산소 운동만 일주일에 세 번만 해도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다고 한다. 그만큼 어찌보면 스스로의 의지가 달린 일이다.

채동하의 불안감은 사실 SG워너비를 나올 때부터 존재했다고 한다. 물론 이를 실질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연예인이 다른 현대인들과 달리 우울증이 자살로 연결되는 시점이 여기다.

일반 사람들은 술로든, 친구를 만나든, 혹은 그 스스로가 넘을 수 없는 한계선에 도달하기 전에 풀어내려 한다. 그러나 연예인은 사실 그 한계선을 스스로 설정할 줄 모른다. 누군가 설정해주기 때문이다. 또 그들은 설정하는 법을 배우지 않았다. 과거보다 최근 6~7년간 연예인들의 자살이 많은 이유가 이때문이다.

80~90년대에만 해도 아역 배우 몇을 제외하고는 가수로 데뷔하는 이들은 대부분 대학가요제 등등을 비롯해 성인이 되어서이다. 그런데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정착되고 나서는 정체성 확립 이전에 인기를 맛보는 아이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아쉽게도 이들에게는 인기 상승의 방법만 강요할 뿐, 스스로를 다스리고, 스스로 무엇인가 설정할 수 있는 방법을 깨우치지 못하게 된다.

채동하와 듀엣 활동을 했던 V.O.S 박지헌은 말했다. 채동하가 무대에서 절규하듯 노래했다고. 답답해서 토해낼 수 있는 공간이, 그 토해냄을 보여줄 수 있는 공간이 그곳밖에 없었을테다. 그나마 비슷한 처지였던 박지헌에게는 가족이 존재했다. 자신이 책임져야 할 가족이. 그런데 채동하는 지지하는 축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