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BC '나는 가수다'의 시청률이 급락했다. 6일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나는 가수다'는 전날 12.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17.3%에서 4.7%포인트 떨어진 수치다.'일밤'의 또 다른 코너 '신입사원'은 4.5%로 지난주와 비슷했다. 코너를 합산한 '일밤'의 시청률은 전국 기준 9.2%, 수도권 기준 10.4%로 나타났다.

'일밤' 전국 시청률이 한 자릿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일 '나는 가수다' 방송이 재개한 후에 처음이다. 잠시 쉬었던 4월을 제외하고, 한 자릿대는 3월 13일 9.4%가 마지막이었다.

'나가수' 시청률 하락에 대해 여러 해석이 분분하지만, 이미 이는 지난주에 예견된 일이다. 제작진의 무리한 룰 변경과 편집 실수, 그리고 임재범의 부재와 옥주현의 출연은 고스란히 이번주 시청률 결과로 나타났다. 혹자는 경연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나가수'는 경연이 없더라도, 긴장감이 유지되어 시청률이 떨어진 적은 없다.

그렇다면 이를 회복할 방법은 없을까. 아쉽게도 지금은 탈출구가 쉽지 않다.

원래 '나가수'는 경연이 있든 없든 방송 후 대략 화요일까지는 호평이 이어졌다. 어쨌든 보는 이들이 있었고, 나중에 논란이 있다 하더라도 방송 직후에는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줬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현재는 아예 방송을 보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프로그램을 보지 않는데 어떻게 평가가 이어질 것이며, 반전의 전략을 짤 것인가.

이는 '신입사원'을 보면 알 수 있다. 이미 추락한 프로그램인 '신입사원'에 대해 혹평조차 나오지 않는 까닭은 보지 않기 때문이다. 보지 않는데 어찌 평가할 수 있을까. 지금 '나가수'가 그 길을 따라가고 있는 셈이다.

이 시점에 제작진을 교체하는 것은 무리수다. 혹은 기존 출연자들의 교체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이야기하지만, 자칫 그 후임이 옥주현처럼 대중들이 납득하기 힘든 인물이라면 후폭풍은 더 커진다.

이래저래 '나가수'는 스스로 사면초가를 만들고 말았다는 것을 이번 주 시청률과 관심에서 증명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