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아라가 5일 오후에 일본 도쿄 시부야 AX홀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한 것과 관련해 한국 걸 그룹과 차별점을 강조하고 나섰다. 티아라는 한국 기자단과의 만남에서 일본 걸 그룹들은 가수 뿐만 아니라 드라마, 영화, 버라이어티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 이것이 현재 티아라의 한국 활동과 컨셉이 비슷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기존의 한국 걸 그룹들은 음악적인 면에 추구해서 자신들이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여기서 여타 한국 걸 그룹들을 비하한 것은 아니다. 단지 차별점을 강조했을 뿐이다. 그런데도 사실 살짝 다르게 들린 이유는 이들의 한국에서의 활동이 어떠했는지 알기 때문이다. 티아라 멤버들이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했고, 일부는 대박이 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김광수 대표의 힘이다. 자신들이 제작하는 영화와 드라마에 모두 집어넣고, 어찌되었든 마케팅의 힘으로 올렸다는 것을 부인하기 힘들다. 순수하게 연기로 도전한 작품들은 대부분이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그런 면을 간과한 채 일본에서의 활동을 처음부터 저리 목표점을 잡는다는 것이 자칫 건방으로 보일 수 있다. 물론 소심하게 자신들의 목표점을 제시하라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한국에서의 부풀려진 모습을 그대로 일본 활동에 적용시키려는 것이 무모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

게다가 50억 전속 계약이라고 알려진 것과 달리, 현재 티아라는 그에 반 정도인 26억 정도로 계약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물론 일본 진출 하면서 계약서 내용등은 확인할 수 없기에 많은 부분 부풀려지지만, 2배 가까운 것은 조금 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걸 그룹의 잇따른 일본 진출이 한편으로 반가우면서도 자칫 우리끼리 싸우고 우리끼리 다치고, 게다가 스스로 정체성과 주체를 세우지 못해서 망가뜨려지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현실을 정확히 인식하고 포부를 세웠으면 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