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9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YG 공연 촉구 플래시몹이 말들이 많다. 그런데 행사 초반에는 제법 괜찮은 기사들이 쏟아져나왔다. 글만 읽어보면 마치 영국 전역이 YG열풍에 휩싸인 듯한 느낌이었다. 그런데 이 느낌이 오마이뉴스 기사와 현장을 찍은 유투브 영상으로 인해 산산히 부서졌다.

원래 1000명이 모이려 했지만, 너무나 적게 모인 인원에 YG관계자들도 당황한 상황에서 어떻게든 뻥튀기를 해보고 싶어서 300명으로 숫자를 조절했다. 현장에 간 기자들도 그렇고, 국내 언론용 보도자료도 300명으로 맞췄다. 그런데 오마이뉴스 기사와 유투브를 보면 100명 내외 정도였다.

YG가 데리고 간 몇몇 기자들은 초청을 받았으니 어쩔 수 없이 잘 써줬을 것이다. 물론 오마이뉴스와 유투브 영상으로 인해 바보가 됐다. 그럼 현장에 간 기자들은 어땠을까. 모 기자는 "모두 민망해 했다"는 말로 현장 분위기를 정리했다. 최소한 수백명이 나올 줄 알았던 분위기였고, 이를 취재하러 갔는데 사람이 없으니 그랬을 것이다.

YG도 분위기가 이렇게 흘러가자 기껏 기자들에게 부탁한 것이 자신들이 초청한 것이 아닌 회사별 자비로 왔다고 해달라고 했단다. 이 무슨 엉뚱한 행동일까 생각이 들 정도다.

민망한 플래시몹과 여기에 더 민망해 하는 기자들. 도대체 YG는 무엇을 한 것일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