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견된 일이었다. 이현승 감독과 송강호가 아무리 '장래가 촉망되는 배우'라고 손가락을 올려도  대중들이 연기력을 받아들이는 것은 한계가 있다. 극장을 찾는 것과 TV프로그램을 돌리는 일은 전혀 다른 일이다.

바로 신세경 이야기다. 뛰어난 영상미를 자랑하는 '푸른소금'이 손익분기점 200만에도 도달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이 쏟아져 나오면서, 1차적으로 관계자들의 시선을 잡은 것은 신세경이다. 물론 영화가 망한다고 해서 배우가 금전적인 손실을 입지는 않는다. 그러나 참패의 영향은 이후 영화판에 진입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로 귀결된다.

사실 신세경이 주연 배우를 맡는다고 했을 때 불안했다. 연기력과 흥행 둘 다 신세경 때문에 뭉개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과거 여배우 때문에 발목 잡힌 남자 배우들을 많이 봐왔기에, 이번에도 신세경 때문에 송강호가 발목을

잡힐 듯 싶었다. 아니나 다를까, 그 예측은 사실로 드러났다.

왜 신세경을 보고 선뜻 표를 살 수 없을까. 한때 '거침없는 하이킥'의 히로인으로 국민여동생 자리에 올랐던 신세경인데 말이다. 그 이유는 일차적으로 그의 정통 연기가 과연 검증되었느냐에서 시작한다.

신세경은 영화 '어린 신부'와 '오감도'에 출연했다. 주연이 아닌 조연급으로 그다지 조명을 받지 못했다. 두 영화 모두 신세경의 '하이킥'이후 '신세경이 출연한 영화'로 재소개됐을 정도다. '하이킥'의 경우 시트콤 특성상 정통 연기라기보다는 가볍게 접할 수 있는 영역이다. 시트콤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감정 표현과 이를 받아들이는 대중들과 소통이 드라마나 영화와 확연히 다르다. 시청자들도 그러한 마음으로 본다. 거기서 신세경은 황정음 등과 히로인으로 떠올랐다.

이후 신세경은, 아니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판단 미스를 한다. '하이킥' 이후 신세경은 톱스타 대우를 받으며 CF 등을 종횡무진한다. 그가 대중들의 입에 오른 정도는 샤이니 종현과의 열애설 정도였다. 그의 연기력이 검증 받을 시간이 충분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그 길을 선택하지 않았다. 혹자는 '하이킥' 이후 '푸른소금'에 매진했다고 하지만, 신세경이 갈 길은 영화가 아닌 드라마를 통한 한층 단단하게 했어야 했다.


왜일까. 방송에 대한 인식 대부분은 무료로 시청하며, 언제든지 채널을 돌릴 수 있다는 점이다. 이에 비해 영화는 직접 돈을 주고 표를 구입해 들어가, 2시간 여동안 한 자리에서 몰입해야 한다. 이 차이는 크다. 앞서도 몇번 거론했지만, 이 때문에 사람들은 감독을 보고, 배우를 본다. 드라마에서 흥행을 일궈낸 김태희가 영화에서 힘을 못 쓰는 이유와 똑같다.

신세경이 영화에서 주연으로 어떤 연기를 선보였는지에 대한 이전 단계가 드라마였어야 했다. 자신이 주연으로 중간중간 모니터링하며, 또 시청자들에게 평가를 받으며 변화될 수 있는 시점을 찾을 수 있는 드라마에서 한껏 비판도 받고 칭찬도 받고 했어야 했다. 그런데 그녀는 바로 '영화배우'를 꿈꿨다. 그리고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누구는 이야기한다. 이제 겨우 첫 작품이라고. 그러나 그 신세경의 첫 주연 작품을 위해 모인 사람들의 면면, 즉 남자배우, 투자사, 감독 등의 모습을 보면 이런 말이 나올까 싶다. 물론 여배우 중에서 첫 작품만에 터트려 일약 톱스타로 올라서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 그 이후에 추락한다. 전지현이 그랬다.

'푸른소금'을 본 사람이나, 혹은 보지 않은 사람들이 과연 다음 작품에서 신세경이라는 배우를 보고 선뜻 표를 살까 의문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