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트위터나 인터넷 게시판을 보면 연예 뉴스를 쓰는 기자들에 대한 비난이 장난이 아니다. 이제는 '너도 기자냐' 수준을 넘어섰다. 뭐 이해할 수 있다. 드라마 보면서 실시간으로 기사(?)를 쓰는 한심함을 보면 수년전부터 행해지던 검색어 맞춤형은 이제 애교스럽게 보일 정도다.

그런데 이 행태를 비단 연예 기자들에게만 돌리기에도 참 난감하다. 일간지까지도 포털에 종속된 마당에 배너 광고로 먹고사는 인터넷 연예 매체들은 어쨌든 포털 입맛에 맞춰야 하기 때문이다. 그럼 그 포털 입맛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가. 바로 위에서 보여지는 정도의 '위용'이다.

저 중에 속칭 네티즌들이 '개념 기사'라 칭하는 정도는 한두개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그냥 방송 나오는대로 적어쓴 것이고, 그것을 고스란히 포털들이 올려준 것이다. 일부 매체는 여기 리스트에 올라가냐에 따라서 따로 수당이 나오기도 한다.

연예부 기자들의 게으름과 비기획성도 비판받아야 하지만, 더불어 개념없는 뉴스 에디터로 뉴스 유통자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포털도 정신 차려야 하지 않을까.(이 부분은 다시 거론해야할 듯)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