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18일 강용석 무소속 의원이 KBS 개그맨 최효종을 국회의원 집단모욕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집단모욕했다는 내용은 최효종이 '개그콘서트'내 코너인 '사마귀 유치원'에서 거론한 내용. 뭔지 보자.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서는 집권여당의 수뇌부와 친해져서 집권여당의 공천을 받아 여당의 텃밭에서 출마를 하면 되는데 출마할 때도 공탁금 2억만 들고 선관위로 찾아가면 되요", "공약을 얘기할 때는 그 지역에 다리를 놔 준다던가 지하철역을 개통해 준다던가 아~ 현실이 너무 어렵다구요? 괜찮아요. 말로만 하면 되요", "선거 유세 때 평소에 잘 안 가던 시장을 돌아다니면서 할머니들과 악수만 해주면 되고요. 평소 먹지 않았던 국밥을 한번에 먹으면 되요"

우선 맞는 말이다. 그런데 강용석이 욱한 것을 보면, 강용석이 행한 길인 것 같다. 보통 사람들이 욱하는 경우에는 자신이 억울하거나, 뜨끔하거나일 때이다. 국회의원들이 보통 전자일리 없으니, 후자일 것이다.

뭐 여기서 거론안해도 이미 네티즌들과 트위터리안, 그리고 유명인들조차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진중권은 "아나운서에게 뺨 맞고 개그맨에게 화풀이 한다"고 글을 썼고, 김미화도 어이없다는 반응을 남겼다. 남희석은 자기가 돈 대겠다고 했고,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조차 "효종씨 개그 재미있게 봤어요. 힘내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다른 트위터 내용은 볼 것도 없다. 대충 찾아봐도 99%이상이 강용석이 어떻게 국회의원하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의 글을 남기고 있으니 말이다.

여기에 KBS까지 직접 나서서 강용석 망신 주기에 나섰다. 19일 방송된 KBS 9시 뉴스에서 풍자 개그가 인기라며, 최효종의 '사마귀 유치원'과 김원효의 '비상대책위원회'를 집어넣었다. 강용석이 문제삼은 내용까지 집어넣어 아예 강용석을 '디스'했다.

3일 간의 진행사항을 보면서 국회의원도 1차로 상식 시험, 이성이 제대로 박혔는지부터 시험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됐다. 최소한 머리에 '기본'과 '상식'이라는 단어가 박혀야, 민의를 이해하지 않을까. 도대체 이 나라는 언제까지 이렇게 관대한지.

- 아해소리 -

PS. 강용석 제명 안한 현 국회의원들도 그러고 보면 대단하다. 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