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합편성채널 중 하나인 MBN은 사실 보도채널에서 종편으로 바뀌면서 피해를 본 경우나 다름없다. 보도채널일 당시보다 시청률이 도리어 하락하고 있는 추세라니 말이다. 물론 장기적으로 봐야하는 것도 있지만, 단기적으로는 분명 치명적이다.

MBN은 장기적으로 자신들의 콘텐츠가 양질이라며 막장과 막말이 판치는 시청률 지상주의 프로그램을 탈피하겠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예시로 든 프로그램이 '충무로 와글와글'이다. 조혜련, 김지선, 신봉선이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을 '예능과 교양'의 집대성이라고 극찬했다.

그런데 여기에 지난 26일 한 무개념 사진 기자가 출연했다. 현재 자칭 저널리스트라며 방송을 오가는 사진기자인 박성기다. 고등학교때 레이싱모델들을 쫓아다니며 사진을 찍어올리다, 객원기자급으로 활동하면서 주로 연예인들의 뒤태를 찍어, 뒤태 전문기자로 이름을 날린 바 있다. 이런 경력을 바탕으로 방송에 출연해, 아는 척을 하는 꼬꼬마에 불과한 박성기가 이 방송에서 내뱉은 말은 "여자 나이 27세부터는 그믐달, 30대 이상은 별똥별이죠"라는 등의 여성 비하 발언이다.

또 "야동은 남자의 낙"이라며 "책이 마음의 양식이라면 야동은 사람들의 상식이다"라는 말은 물론, 출연자들조차도 비하하는 발언을 서슴없이 했다. '제2의 김구라'를 꿈꾸며, 콘셉트를 '무개념 막말 패널'로 잡았다면 할 말은 없지만, 그 스스로 이런 저급 발언과 태도를 취하면서 스스로 저널리스트, 기자라는 칭호를 하는 것은 주위 사람들까지도 무안하게 만들지 않을까.

또 이런 류의 사람을 방송에 내보내며, 고품격을 이야기하는 MBN 역시 한심할 뿐이다.

자신이 출연하고 돈벌이를 만들어주는 종편에 대해 다른 매체들이 비판하는 것이 불편했던 것일까. 잘 알지도 못하는 주제에 한국일보를 비롯해 종편을 비판하는 기사를 실은 매체들을 비하하기 시작했다. 이정도면 무개념이 아니라 '무뇌아' 정도로 말할 수 있겠다. 특히 산하에 케이블 방송을 가진 언론사 위주로 비하하면서, 마치 자신이 대단한 방송에 출연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기 까지 하다.

종편이 비난을 받는 것은 케이블 보다 나오지 못하는 시청률을 가지고 광고책정을 하고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출발점에서 정치권을 협박해 졸속 방송을 시작하는 등 조폭 행세를 하기 때문이다. 여타 수많은 케이블과 비교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런 무개념 박성기를 내세운 MBN이 고품격과 종편으로서의 위신 등등을 말할 수 있는지...원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