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말 제목에 저런 말 쓰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어떻게 저렇게 미쳐갈 수 있는지 정말 궁금했고, 이는 궁금함의 문제가 아닌, 그냥 '변희재는 제 정신이 아니다'라는 결과만 받아들이면 된다고 느꼈다.

 

혹 갑자기 왜 이런 글인지 모르는 이를 위해 적자면, 변희재의 트위터 글 때문이다. 변희재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투표를 독려하는 연예인들에 대해 "히틀러와 나치 수준의 선동"이라며 "고민이나 개념이 없으면 투표장 근처엔 얼씬도 하지 말라"고 글을 게재했다. 또 이에 반박하는 이들에게 "히틀러를 찍은 독일 청년들도 아무도 선동당했다 생각하지 못했다"며 "개념 없이 투표하는 거야말로 민주주의의 가장 큰 위협이다. 투표율은 정치후진국일수록 높다"며 "투표하지 않는 건강한 60%의 젊은 층이 있다"고 글을 게재했다.

 

여기에 윤도현이 자신의 트위터에 "궤변론자들의 궤변은 과연 스스로 정말 맞다고 생각하며 하는 말일까?" 투표 안하는 젊은이가 이 나라의 기둥이라... 정말 처음 듣는 말이다"고 일침을 놓자, 다시 변희재는  "윤도현씨, 남이 주장하면 그 주장을 한 근거까지 다 읽고 코멘트하세요. 당신의 정치적 행위, 결국 정치적 심판으로 귀결될 겁니다"고 말했다.

여기다 주저리주저리 떠들지 말자. 변희재의 말대로 하자면, 지금 투표하는 젊은이들의 다 개념이 없고, 우리가 배우는 민주주의의 원칙은 모조리 없애야 한다.

 

혹자는 트위터에 변희재의 '미친 말'에 흥분하지 말고, 그냥 무시하자는 글이 올라온다. 그러고싶다 하지만 적어도 자기가 미쳐간다는 것에 대해 지적해야 하고, 이런 인간도 존재함을 기록에 남기고 싶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