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쁜 고현정때문에 영화기자들이 뿔이 났다. 고현정은 자신이 주연한 영화 '미쓰고' 홍보 인터뷰를 자신의 바쁜 일정 때문에 이틀만 할애(?)했다. 국내 온오프라인 매체가 수십개임을 감안하면 사실상 기자간담회 수준의 라운드 인터뷰를 하겠다는 말이다. 게다가 포토 타임은 단 30분만 모든 매체를 대상으로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이미 스포츠지나 오프라인 매체들은 인터뷰 보이콧을 선언했고, 온라인 매체들도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사실상 속타는 것은 제작사와 홍보사 등일 뿐, 고현정 입장에서는 '그러라고 해'라는 속 편한 태도를 보일 수도 있다. 영화 담당 기자들 역시 이미 오래전부터 라운드 인터뷰를 지양하고 있고, 대부분 톱배우들도 라운드 인터뷰는 하지 않는 분위기다.


뭐 고현정이 인터뷰를 안해도 사실상 상관없다. 그 한 명 안했다고 해서 매체들이 무너지거나, 쓸 꺼리가 없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서 책임 문제가 발동한다. 바로 주연배우 고현정의 책임이다.


사실상 자신의 이름을 건 영화지만, 이 영화 한편에는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 투자사, 배급사, 홍보사 등이 모두 연관되어 있다. 고현정 한명에서 끝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주연배우의 태도는 바로 영화 홍보 승패로 이어진다. 실례로 제법 잘 만들어진 영화였던 '여의도'라는 영화는 전적으로 황수정 한명의 횡포(?)로 홍보가 무너졌다. 제작발표회도 연이어 취소되고, 시사회 당일에도 황수정 때문에 기자간담회가 취소되어 다른 배우들까지 난처하게 만들었다.


과거 박중훈이 자신의 영화를 홍보하고 다닐 때 "당연한 것이다. 주연인 내가 뛰지 않으면 누가 뛰겠는가. 일일이 인터뷰에 응하는 것도 그 이유다"라고 했던 발언은 이번 고현정의 태도와 상충한다.


물론 고현정이 바쁠 수 있다. 방송 프로그램 녹화도 있을테고, 자신의 개인적인 일정도 있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더 늘려잡던지, 최대한 하나에 집중해야 한다. 그런 여유가 분명 있을 고현정이니까.


인터뷰 보이콧이 단순히 여기에만 멈출지, 영화 자체에 대한 보이콧이 될지는 미지수지만, 시작부터 삐그덕대는 모습은 별로 좋지 않다. 


- 아해소리 -



2009/12/28 - [연예가 끄적이기] - 'MBC 연기대상' 최대관심은 고현정 참석 여부


2009/06/03 - [방송 끄적이기] - '아역' 남지현, '선덕여왕' 2회만에 별이 되다


2007/06/03 - [연예가 끄적이기] - 영화·드라마서 참패한 고소영, 광고에서도 밀리는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