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택시 기사들이 파업 중이다. 이유는 기본 요금이 너무 낮고, LPG 가격은 너무 올랐다는 것이다. 하루 10만원 벌면 3만 5000원이 LPG 가격으로 나간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달에 실상 200만여 원밖에 벌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 하루 파업하겠다는 것이다.


시민들의 반응?...언론을 통해 본 반응들은 사실 아직은 크게 체감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출근할 때 버스나 지하철을 많이들 이용하니 말이다. 사실 지각이 아닌 다음에야 오전 출근에 택시를 얼마나 이용하겠는가. 도리어 운전자들은 길에 뻥 뚫여 좋다고 말한다. 택시들에게 자주 쏟아지는 막무가내식 끼여들기도 보이지 않아서 좋다고 말한다. 택시 기사들의 생존권 만큼이나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도 중요한데, 오늘 하루 그것이 확보되었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문제는 오늘 밤이다. 정확히는 지하철과 버스가 끊기는 시점의 유흥가들이다. 평소에도 택시 잡기 힘든 유흥가 근처에서 오늘밤 한차례 전쟁이 벌어질 기세다.


예를 들어 강남 쪽은 파업이 아니더라도 택시 잡기 힘든 동네다. 술 취해 몸 하나 세우기 힘든 사람들이 줄줄이 택시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동네다. 택시들이 손님을 선택하지, 절대 선택받지 않는 동네다. 모두 예약을 걸어놓고 손님과 흥정을 벌인다. 사람들은 이 모습을 보고 '택시 기사들이 배불렀다'며 지적을 한다.  이 때문에 종종 싸움까지 벌어진다. 이런 사례는 종종 택시 기사들의 요금 인상 등의 요구가 있을 때, 시민들에게 비판받는 내용으로 이용된다.


이 때문에 농담삼아 오늘은 술을 마시지 말자는 등, 술을 마시더라도 짧게 끝내고 들어가자는 등의 말이 나온다. 재미있는 현상이다.


택시 파업을 기사들 입장에서 불가피할지 모른다. 그러나 그 파업이 시민들에게 체감되려면, 택시에 대한 인식이 우선 바뀌어야 된다고 본다. 기사들이 들으면 반발하겠지만, 안타깝게도 택시에 대한 이미지는 "어쩔 수 없이 이용하지만 서비스가 좋지는 않다"가 대부분일 것이다. 위의 강남 때와 같은 상황이면 더더욱 그렇다.


하루의 파업이지만, 갑자기 오늘 밤 강남 대로 변에서 관찰하고픈 마음이.


- 아해소리 -


PS. 사진 출처는 뉴시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