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net '슈퍼스타K' 출신들에게는 한계가 존재한다. 음악적인 한계가 아니다. 바로 방송 출연에 대한 한계다.


특별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없는 KBS는 '슈퍼스타K' 출신들에게 문호를 활짝 열어줬지만, '위대한 탄생'과 'K팝스타'를 각각 개최하고 있는 MBC와 SBS는 원조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들의 자사 음악 프로그램 및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시키기를 꺼려한다. 그나마 MBC가 5월 초 살짝 '슈퍼스타K' 출신들에게 문을 열어줬을 뿐이다. 어찌보면 당연하지만, 다른 측면으로 보면 속 좁은 짓이다.


실상 이 때문에 '슈퍼스타K' 출신들을 영입하려는 기획사들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정말 노래 잘하고 상품성이 좋다고 하더라도, 이들을 알리는데 중요한 축인 방송이 대부분 막혀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 따져보면 CJ가 만들어낸 콘텐츠를 가장 확실하게 활용하는 것은 KBS다.


그리고 그 절정의 장면을 KBS는 23일 보여줬다. 바로 '불후의 명곡 2-양희은 편'에서 2010년 '슈퍼스타K 2' 우승자 허각과 2011년 '슈퍼스타K 3' 우승자 울랄라세션의 대결을 보여준 것이다. 


울랄라세션은 양희은의 '작은 연못'을 트로트 버전으로 보여줘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고, 이에 맞선 허각은 친형 허공과 함께 무대에 올라 '상록수'를 열창했다. 결과적으로 허각-허공 형제가 이겼지만, 사실 승부에 상관없이 이 대결 자체가 이뤄졌다는데 관객과 시청자들은 열광했다. 이는 트위터나 인터넷 게시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KBS는 CJ의 콘텐츠를 활용해 자신들의 방송을 풍성하게 만들었고, MBC와 SBS는 여전히 타사 오디션 출신들에게 소극적으로 나서면서, 많은 부분을 놓치고 있다. 아직은 아쉬움이 없을테지만, KBS와 CJ가 키워놓은 콘텐츠를 얼마나 무시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