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하늬가 고민이 많았나 보다. 채식주의자 논란(?, 참 적절한 단어 생각 안난다)이후 두 개의 영화를 모두 홍보해야 하는 입장에서 과연 전면으로 나설 것인가 말 것인가 말이다.


26일 오전 한 매체는 이하늬가 영화 '연가시' 홍보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유는 벌에 입술을 쏘여서이다. 그렇지만 이 매체는 최근 불거진 채식주의 논란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다. '연가시' 홍보사는 이하늬가 상태가 좋지 않아서 매니저를 통해 인터뷰나 방송 출연 등 홍보 활동이 어려울 것이라는 연락을 해왔다고 전했다.


그런데 이 보도가 나간 이후에 또다른 보도들이 쏟아졌다. 이하늬가 모든 영화 홍보 일정을 소화해낼 예정이라는 것이다. 이미 오늘 오전에 있는 '나는 왕이로소이다' 제작보고회 현장에 이하늬는 등장해 사진 기자들의 후레쉬 세례를 받고 있다. 


이하늬가 두 영화로 인해 얼굴을 비춰야 하는 일정들은 적지 않다. '나는 왕이로소이다' 제작보고회, 시사회, 인터뷰, 호프데이 그리고 '연가시' 시사회, 인터뷰, 호프데이 등이다. 대중들과 마주치는 것이 아닌 껄끄러운 기자들과 만나는 자리만 7차례다. 


실상 이하늬는 오늘 제작보고회 자리에만 등장한 후 빠지려 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홍보를 안하겠다는 보도 직후 급선회했을 가능성도 높다. 어찌보면 이하늬에게는 악수일 수도 있다. 홍보 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힌 이하늬 입장에서는 이 7번의 껄끄러운 자리에 하나도 빠짐없이 나서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 셈이다.


이 선택이 과연 옳은지는 추후에 봐야할 것 같다. 채식주의자 논란(?)이 큰 내용은 아니지만, 연예인의 이미지에는 타격이 분명 있었던 것이고, 이 7차례의 홍보 자리에서 잘못 내뱉은 말은 자칫 자신에게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연예게에서 도도하다고 평가받는 이하늬의 이번 판단의 결과가 궁금하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