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말 이렇게 끊임없이 뭔가 논란꺼리를 제공해주는 그룹도 역대 없었다. 이는 김광수 대표가 여론을 무시하고 컴백을 추진한 결과라고 밖에 볼 수 없다.


티아라가 제주도에서 텐미닛, 즉 노래를 하는 동안 관객들이 침묵을 유지하는 상황을 맞이했다. 8일 제주도ICC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2 세계 자연보전총회’ 기념 K팝 에코 콘서트 무대에 섰다가 이런 굴욕을 맛 본 셈이다.


인터넷 상에서 떠도는 영상과 녹음 파일을 보면, 당시 현장이 느껴질 정도다. 사회자가 티아라가 등장한다고 하자 이곳 저곳서 욕설이 난무했고, 공연을 할 때는 너무나 조용했다. 물론 이에 대해 친 티아라 매체들은 "일부 팬일 뿐이고, 텐미닛은 과장됐다"고 말한다. 뭐 사실 이날 콘서트에는 친 티아라 매체만 현장에 있었기에, 이 말도 사실 믿기 어렵다. 도리어 SNS나 인터넷 증언글이 더 신빙성 있게 느껴질 정도다. 


뭐 여기까지는 '검색어'에 티아라 텐미닛이 있는 동안 여러 매체들이 끄적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가만히 보고 있으면 이번 주가 티아라에게는 더 고비일 듯 싶다.


지난 주 티아라는 엠카운트다운과 음악중심, 인기가요는 모두 사전녹화로 진행됐다. 특히 엠카운트다운은 녹화 후 도망치듯이 사라졌다. 뮤직뱅크는 아예 무대에 서지도 않았다. 


사전녹화 후 생방송 때 무대에 오르지 않은 것에 대해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는 "원래 사전녹화는 그런 것"이라고 말했지만, 한두번 방송국 음악방송 현장에 가본 사람들은 안다. 생방송 때도 일부러 현장을 찾은 팬들을 위해 무대에 오른다는 것을. 물론 티아라는 과거에도 종종 생방송 때 무대에 오르지 않아 구설에 오르기도 했지만, 어쨌든 이들인 사전녹화 후 한 행동이 '상식적인' 행동은 아니다.


뮤직뱅크는 한발 더 나아간다 금요일 저녁에 생방송되는 뮤직뱅크는 팬들 뿐 아니라 기자 등 가요계 관계자들이 대거 모인다. 그러나 이 자리에 티아라는 없었다. 


결국 지난 주에는 서울에서 티아라가 대중 및 가요 관계자들과 마주칠 일은 없었다는 것이고, 컴백에 대한 대중들의 오프라인 평가 역시 없었다는 것이다. 이는 일부에서 제주 지역에서 '그나마' 호응이 나온 것은 티아라가 아닌, 연예인이 무대에 등장했기 때문이라는 우스개 소리까지 나오는 것과 말이 연결된다. (제주 비하가 아닌, 상대적으로 연예 관련과 접촉이 낮다는 것에 의거함)


그렇다면 이번 주는 어떨까. 엠카운트다운이나 뮤직뱅크를 티아라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피해갈 수 있을까. 음악중심과 인기가요 역시 자신들의 팬들만 모아놓고 마치 팬미팅처럼 사전녹화를 진행할 수 있을까. 


언제까지나 생방송을 피해갈 수는 없다. 보통 컴백하는 주에는 화려하게 꾸며주려 사전녹화를 예의상 진행하지만, 2주차부터는 이 예의도 사실상 사라진다. 때문에 이번 주는 티아라에게 고비인 것이고, 실질적인 대중들의 평가를 받는 주다.


물론 김광수 대표가 방송사랑 딜을 걸어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팬미팅' 수준으로 음악방송 사전녹화를 진행할 수도 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과연 티아라는 왜 컴백을 했을까. 갑작스런 컴백이 아닌, 예정된 수순이라 말하는 소속사의 말대로라면, 예정대로 진행해야 되지 않을까. 그런데도 무리하게 컴백일정을 추진하면서 마치 숨어서 하는 이유는 뭘까.  김광수의 수익을 위해? 궁금할 뿐이다.


- 아해소리 -



2012/08/28 - [연예가 끄적이기] - '다섯손가락' 제작사 보도자료, 김광수와 '닮았다'


2012/08/27 - [연예가 끄적이기] - 티아라, 9월 컴백?…생사 여부 가를 듯


2012/08/01 - [연예가 끄적이기] - 김광수의 언론플레이가 먹히지 않는 이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