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봉후에 당당히 한국 영화를 눌러버리고 극장가를 장악한 '007 스카이폴'. 솔직히 기대하지 않았는데, 오락 영화로서 꽤 재미있다. 스토리나 각각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뭐 굳이 거론할 필요없고.


사실 '007 스카이폴'이 갖는 두 가지 강점은 속도감 넘치면서 관객을 순식간에 휘어잡은 도입부와 뛰어난 영상미, 그리고 이 영상미에서 나오는 몽롱함이다. 


도입부는 그 어느 영화보다 뛰어나다. 제임스 본드가 요원 리스트를 탈취해간 악당을 쫒는 장면은 관객들을 스크린으로 빨려들게 만든다. 차 추격장면부터 오토바이 추격장면 그리고 기차 위에서의 격투. 이 장면의 흐름이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르게 만든다. 


실상 오토바이로 터키 이스탄불에서 지붕 위를 다니는 모습은 익숙하다. 이미 '테이큰2'에서 리암 니슨의 딸이 뛰어다녔기 때문이다. 하지만 속도감은 '007 스카이폴'이 당연 위다.


이후 시작되는 '007 스카이폴'의 영상미는 스파이 영화라기 보다는 시적이고 아름다운 드라마에 가깝다. 터키, 영국 런던, 상하이, 스코틀랜드, 그리고 가상의 섬. 이 모든 장면은 관객들에게 몽롱함까지 안겨준다. 긴박한 사건과 몽롱한 느낌의 영상미의 결합은 묘하게 어울리면서 관객들을 흡수하기 시작한다.


영화를 본 직후 '또 한번 봐도 될 듯 싶다'라는 생각을 줄 정도였다. 한국 영화 긴장해야 할 듯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