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과연 이게 논란꺼리일까 싶기도 하다.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일을 했는데 말이다.

 

"2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5’(이하 ‘슈스케5’)에서는 한경일이란 이름으로 데뷔해 활동했던 박재한이 지역 예선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승철의 ‘열을 세어 보아요’를 부른 박재한의 실력은 심사위원들의 마음에 들지 않았고, 특히 조권은 “감동이나 여운이 느껴지는 게 없었고, 본인의 개성도 부족한 것 같다”며 불합격을 줬다. 그러나 앨범을 언제 냈냐는 이승철의 질문부터 반전이 일어났다.

 

박재한은 “2002년에 앨범을 냈다”며 자신의 2집 히트곡 ‘내 삶의 반’을 불렀고, 이 노래를 아는 조권이 당황하기 시작했다. 조권에게는 한참 선배였기에, 자신의 심사평에 대한 죄송함 미안함이 드러났다. 그리고 이런 상황은 고스란히 누리꾼들의 공방으로 이어졌다.

 

논란의 핵심은 “조권이 선배 가수인 한경일을 평가할 수 있냐”는 것이다. 논란이 이어지자 조권은 자신의 SNS에 심사위원이라는 자리가 가지는 무게, 자신의 노래 실력에 대한 자부심, 그리고 한경일에 대한 존경심을 동시에 드러냈다. 한경일 역시 자필 편지를 통해 “절 냉정하게 평가해주신 심사위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구요. 특히 조권 심사위원님께서 촬영 후에 미안해 하셔서 오히려 제가 더 미안했다”고 전했다.

 

실상 조권이 비난받을 이유는 하나도 없다. 조권은 심사위원 자리에, 한경일은 참가자의 자리에 있었다. 각자가 해야 할 일이 있었던 것이다. 도리어 만일 조권이 한경일을 알아보고, 선배로서 예우를 하며 후한 평가를 줬다면 논란은 더 커졌을 것이다. 분명 이날 한경일의 실력은 자신의 노래를 부를 때와는 확연히 실력 차이가 있었기 때문이다.

 

더구나 조권의 보컬 실력 역시 대중들에게 평가절하 될 수준이 아니다. 2AM은 보컬 그룹이고, 곡을 낼 때마다 흥행 여부와 별개로 호평을 받았다. 조권은 오랜 시간 보컬 트레이닝을 받고, 적잖은 앨범을 낸 가수 출신의 심사위원으로서, ‘슈스케5’ 참가자 한경일을 박재한을 평가했던 것이다.

 

그리고 이 상황에서 실상 대중들이 봐야하는 지점은 조권의 심사가 아닌 한경일의 초심을 찾고자 하는 태도다. 그 태도에 ‘선배’ ‘기성 가수’ ‘히트곡을 가진 가수’를 전혀 묻히지 않았기에 현미, 이승철, 조권의 심사가 객관적으로 이뤄졌고, 한경일의 합격 역시 떳떳할 수 있었다. 한경일의 합격이 아닌 박재완의 합격으로 시청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여기에 몇 가지 추가하면, 과거의 경험과 기억이 반드시 현재의 위치를 만들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곡에 대한 선택 역시 한경일의 몫이었고, 그 몫에 대한 결과는 사실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 모든 것이 평가 대상이 되어야 되지 않을까싶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