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글이 사정으로 블라인드 처리되어,  원본은 2010년 1월 9일자 게시물 -

 

그냥 웃고 넘어가기에는 참 바보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터넷에서 무수히 많은 야동이 돌아다니는 세상에도 사람들의 '관음증'은 사실성을 부여받길 원한다. 하긴 '관음 클럽'이 다시 성행한다는 한 주간지 기사는 이를 방증하는 셈이다.

 

연극 '교수와 여제자'에 대한 기사가 난립한다. 아니 정확히는 지난 금요일부터 네이버 검색어에 '교수와 여제자''이탐미'가 떠있기에 다양한 찌라시 매체들이 트래픽을 위해 열심히 홍보해주고 있다. (투데이코리아, 메디컬투데이, 씨앤비뉴스, 아츠뉴스, 굿데이스포츠, 맥스무비, 강원일보, 맥스무비, 헬스코리아뉴스..충실한 네이버 소속 찌라시들)

 

뭐 어쨌든 이들 매체의 찌질이 짓은 무시하고 보더라도 연극 '교수와 여제자'이 대중들에게 알려지는 방식은 연극을 좋아하는 입장에서 어이없을 정도다. 첫 공연때부터 관객들에게 혹평을 들었던 '교수와 여제자'가 결국 내놓은 카드는 "자 우리 벗습니다. 보러 오세요"라는 4류 야동 사이트 수준이라니 말이다.

 

관객들의 자극이 거기서 머물자, 이제는 온갖 사건사고를 홍보하고 나섰다. 남자 배우가 무대에 난입했다거나, 해당 배우가 스트레스로 하차했다거나 하는 마케팅을 참 아무렇지도 않게 해대고 있다. 그러다가 이번에는 아예 "좀더 많이 벗을테니 지방 공연이지만 많이 보러오세요"라고 노골적으로 말하고 나섰다.

 

연극 내용에 대한 이야기는 실종됐다. 하긴 말한 내용이 존재하지 않을 것이다. 연극의 질이나, 그로 통한 관객들의 정신적 만족도 (육체서 먼저 느끼는 만족도 말고), 그리고 사회적인 이슈꺼리 등등 모두 실종됐다.

 

문제는 저런 류의 연극들이 오로지 '돈'만보고 비슷하게 양산되지 않을까싶다는 점이다. 사실 노출 수위로 따지면 연극 '에쿠우스'또한 만만치 않다. 그러나 '에쿠우스'를 노출 연극으로 보는 이도 없고, '에쿠우스'의 연출진, 배우, 홍보담당자들 모두 깊고 진중한 연극으로 접근하지, 결코 4류 쓰레기로 만들지는 않았다.

 

'노출 마케팅'이 100% 나쁜 것은 아닐지 모른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인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교수와 여제자'는 무엇인 우선이며, 연극인으로서 무엇을 스스로 추구하고 알려야되는지를 망각했다. 벗는 것은 쉽다. 거기에 의미를 더하는 것이 어렵다. 그 의미가 실종된 '노출'은 스크린 속 야동과 차이를 보이지 못한다.

 

-아해소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