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로그램 출연자에 대한 발탁 및 하차 권한은 담당 피디가 갖는다. 프로그램과 맞다 싶으면 발탁을 하는 것이고, 캐릭터가 맞지 않는다 싶으면 하차시킨다. 그런데 그 과정이 아름답지 않으면 꼭 나중에라도 뒤탈이 생긴다.

 

배우 장혁, 류수영과 가수 손진영이 오는 9일 방송을 끝으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에서 하차한다.

 

장혁과 손진영은 여러 차례 하차 관련한 이야기가 돌았던 상황이었지만, 류수영은 다소 뜬금없다. 프로그램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를 잘 구축했고, 본인 역시 진짜 사나이를 즐기고 있었기 때문이다. 다른 영화나 드라마에 출연하면서도 진짜 사나이에는 애착이 있었다고 들렸었다. 그런데 하차다.

 

뭐 속내는 관계자들 몇몇만 아는 것이겠지만, 이들의 하차에 대해서 뜬금없이 딴죽을 거는 이유는 피디의 결정이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다.

 

지금 진짜 사나이는 여타 프로그램에 다소 위기감을 느껴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해 히트를 쳤던 것이 비하면 연말부터 휘청거리더니, ‘12’ 3기 멤버들에게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시청률은 어찌어찌 회복하고 있지만, 파급력을 분명 축소됐다.

 

그런 상황에서 피디의 선택은 변화일 테고, 캐릭터 중심의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변화는 출연자 교체일 것이다. 그런데 이번 피디의 판단은 어찌 썩 미덥지는 않다.

 

이들 대신 투입되는 연예인은 천정명, 박건형, 케이윌, 헨리다. 케이윌을 제외하고는 사실 예능에서 얼굴을 보기 힘든 이들이다. 때문에 어떤 캐릭터를 구축할지에 대한 우려와 궁금증이 동시에 일어나는 연예인들이다.

 

하지만 상승과 하락을 거듭하고 있는 진짜 사나이의 현 상황에서 이들의 투입이 과연 얼마나 신선할까. 때문에 마치 느낌은 이들을 억지로 집어넣기 위해 다른 멤버들을 하차시키는 모양새가 나왔다.

 

물로 MBC와 하차하는 연예인들은 모두 아름답게본업에 충실하기 위하여를 외칠 것이다. 앞서 말했지만, 캐스팅 권한은 피디에게 있다. 그러나 뒷느낌이 씁쓸한 변화는 시청자 입장에서 그닥 좋은 기분은 아니다. 마치 갓 익숙해진 동료를 버리고, 의도치 않은 새 동료를 맞은 기분이랄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