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기 안 낳는다 안 낳는다라는 말을 자주 듣긴 했지만, 국가 전체적으로 초저출산국으로 진입했다니.

 

통계청 발표 ‘2013년 출생 사망통계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436600명으로 전년(484600)보다 9.9%(48000) 감소했다고 한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말하는 조()출생률도 전년보다 1.0명 감소한 8.6명을 기록했다.

 

2011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합계출산율은 1.7명으로 한국은 OECD 34개국 중 합계출산율이 가장 낮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아기를 안 낳고 싶은 것은 아니다. 내 주변을 봐도 결혼하기는 싫은데, 아기는 갖고 싶다는 사람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결국 사회적 문제이고, 환경의 문제다.

 

과거와 달리 아기가 태어나서 이것저것 해줘야 하는 것들이 엄청나다. 물론 여기에는 부모의 쓸데없는욕심도 한몫한다. 이제 한두살 되는 아기들이 자기가 명품 옷을 입었는지, 명품 유모차를 탔는지 어찌 아는가.

 

하지만 그래도 역시 사회 문제가 더 큼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실상 정부나 사회 전반은 요지부동이다.

 

출산률이 낮아지고 노동인력이 줄어들면 해외로 나가면 그만이라는 것이 개념없는 기업들의 생각이다. 여기에 이들은 글로벌이라는 딱지를 붙여 정당화 시킨다. 이 딱지를 붙일 때가 있고, 안 붙일 때가 있지. 그러다보니 기업 차원의 출산률 장려정책은 고려하지 않는다.

 

임신하면 회사에서 나가라고 하면 그만이니, 여직원들이 임신을 꺼린다. 그나마 하나는 낫지만, 둘부터는 눈치다. 남자 입장에서도 아기 출산 후 보살피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어릴 적 친구가 현대자동차에 입사해 결혼한 후 이직을 고려한 것이, 눈 뜬 아기의 모습을 주말에도 겨우겨우 본다는 것이었다. 이 무슨 말도 안되는 상황인가.

 

초저출산국 어쩌구하면서 개탄하기 전에, 정부가 기업에 이럴 때 압력 넣었으면 한다. 뭐 외국인노동자들에게 세금 왕창 걷으면 된다는 유아적 사고가 나올 정부이긴 하지만, 궁극적으로 인구가 많다는 것은 국력의 한 축을 키운다는 것도 생각 좀 했으면 한다.

 

이러다 정말 나중에는 외국 아이 입양하는 거 아닌지 모르겠다. 한국 아기는 신기해 하며 쳐다보고. .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