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연합뉴스 기자에게 쌍욕을 했다.

 

상황은 이렇다.

 

지난 24일 고발뉴스와 팩트TV는 실종자 가족들과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등과의 대화 현장을 합동 생중계했다.

 

이날 이상호 기자는 오늘 낮에 한 연합뉴스의 지상 최대의 구조작전이라는 기사를 봤다기자 개XX야 너 내 후배였으면 죽었어라고 욕을 했다. 이에 유가족들도 이상호 기자의 편을 들며, 제대로 구조작전을 하지 않은 현장에 자신이 있었다며 울분을 토했다.

 

연합뉴스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9일 째인 24일 사상 최대 규모의 수색 작업을 벌인다해군과 해군구조대, 소방 잠수요원, 민간 잠수사, 문화재청 해저발굴단 등 구조대원 726명이 동원됐고 함정 261, 항공기 35대 등의 장비가 집중 투입됐다고 보도했다.

 

고발전문 기자로 유명한 이상호 기자. 희한하게 그 쌍욕을 듣고 뜬금할 마음을 갖는 이가 비단 연합뉴스 기자 뿐일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