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싸움 구경은 재미있다지만, 속내를 들여보면 어이없는 경우가 많다. 지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가수 이승철과 대표아이돌 JYJ 멤버 김준수 팬들의 싸움이 그렇다. 쉽게 말해 OST 홍보사의 실수가 오해를 낳았고, 지금은 이제 감정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실수OST 홍보대행사에서 시작했다. 이승철이 SBS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OST ‘사랑하나봐를 발매하는 보도자료를 보내면서 또 하나의 명곡 탄생등의 문구만 집어넣었지, 원곡에 대한 설명이 없었던 것이다.

 

김준수의 팬들은 발끈했다. 그리고 오해발생했다.

 

팬들은 사랑하나봐는 김준수 2집 수록곡 사랑하나봐가 원곡인데, 이를 곡 홍보할 때 표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애초 원곡자 누락에 대해 문의하던 팬들은, 이내 의도적 누락이라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이에 JYJ 측은 전해성 작곡가 측으로부터 김준수 2집 수록곡으로 저작권 등록된 사랑하나봐를 이승철 선배님이 OST로 리메이크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들었다대선배님의 제안이기에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되었다고 상황을 설명한 후 원곡가수를 언급하기로 한 약속이 지켜지지 않아 작곡가 측과 OST 제작사에 정식으로 이의제기를 했다라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이쯤에서 끝났다면 실수오해에서 그칠 사건이었다. 그러나 엉뚱하게 감정으로 넘어갔다.

 

이승철은 자신의 팬 카페에 리메이크 때문에 시아준수 팬들한테 시달리느라 고생 많았죠라며 리메이크는 원곡가수는 표기하지 않는 게 상례죠. 나이 50에 데뷔 30년 된 가수에 대한 존경심이나 배려는 전혀 없고라고 글을 올렸다. 또 라디오에 나와서도 이에 대해 언급했다. 김준수 팬들이 이런 이승철에 태도에 불만을 제기하자, 이승철은 자신의 트위터에 웃으며 말한 얘기에 이렇게 격분하는. 이게 과연 누굴 위한 격양인가?”라며 준수와 나를 영원히 볼 수 없게 만드는 구나라고 글을 남겼다.

 

이승철 입장에서는 황당할 수도 있고, 다소 화가 날수도 있다. 자신의 잘못도 아니고, 앞서 여러 차례 보도자료와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의 입장 발표로 인해 팬들이 충분히 사실을 알고 있다고 생각했을 수 있다. 어찌보면 이후에도 여전히 이승철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면, 김준수 팬들은 분명 선을 아슬아슬하게 넘은 셈이다. 한 이승철 팬의 말처럼 도발일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아슬아슬하게 선을 넘은 팬들을 확 잡아당긴 것은 이승철이다. 자신의 말대로 나이 50에 데뷔 30년 된 가수(연예인)가 아이돌가수 팬들과 감정싸움을 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오해가 있었고 관계자들이 모두 설명했다. 그러나 모두를 대표해 사과드린다정도면 끝날 문제였다.

 

결국 사소한 실수가, 오해를 낳았고 걷잡을 수 없는 감정 싸움까지 이어지는 어이없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사실 트위터 등을 보면 김준수 팬들의 행동도 이해하기 어려웠다. 공식적입 입장이 나온 가운데서도 여전히 문제 제기를 했다. 그리고 결국 이승철의 화를 북돋은 셈이다.

 

이승철의 태도 역시 프로답지 못하다. 30년간 연예인 생활을 해본 이승철이 아이돌 팬들에게 휘둘려 자기 감정을 여과없이 노출하는 것이 과연 맞는 행동일까. 그냥저냥 아쉽기만 하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