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정재와 임세령의 열애설이 새해부터 뜨겁다. 물론 이미 둘의 사이가 공공연하게 알려진 가운데 터진 열애설이라 새롭거나 하지는 않다. 게다가 보도 내용 중 대부분을 이정재 소속사 씨제스가 공식 보도자료로 다운시키거나, 부인해 폭발력마저 상쇄됐다.

 

그런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은 임세령과 2009년 이혼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언급이었다. 애초 대부분 기사에서 이 둘의 관계는 기재됐었다. 당연한 일일 것이다. 마치 연예인들 열애설 기사를 쓰면서 과거에 대해 언급하듯이 말이다.

 

그런데 어느 시점에서 유력지들을 중심으로 삼성 이재용에 대한 언급이 사라지거나, 아주 짧게 처리됐다. 삼성의 요청이었는지, 최대 광고주인 삼성의 눈치를 본 언론사들의 알아서 기기였는지는 몰라도, 몇몇 인터넷지를 제외하고는 슬슬 사라지기 시작한 것이다.

 

열애설 기사 어뷰징에 적극적인 매체들도 마찬가지다. 덕분에 이정애, 임세령과 삼성을 검색창에 치면, 이들이 삼성동에서 만난 이야기가 먼저 나오는 재미있는 모습도 보게 된다.

 

- 아해소리 -

 

但是,該中心的一些注意三星李在鎔yuryeokji消失或治療很短的三星的要求達到廣告商,如三星的“保健器械媒體發現了解除了一些互聯網洗牌紙,開始消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