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8일 문재인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새 대표로 선출됐다. 이를 두고 민심이 당심을 이겼다고 표현한다.

 

경선 개표 결과 문재인의 총 득표율 45.30%로 박지원(41.78%)을 앞섰다. 여기서 민심이 당심을 이겼다는 이유는 세부적 득표차 때문이다.

 

일반국민 득표율에서는 문재인이 58.05%로 박지원의 29.45%를 압도적으로 눌렀다. 그러나 권리당원에서는 문재인이 39.98%로 박지원의 45.76%에 밀렸다.

 

문재인은 당 대표로 선출된 후 민주주의, 서민경제, 계속 파탄낸다면 저는 박근혜 정부와 전면전을 시작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문재인의 당 대표 선출은 차기 대선주자로서 기회를 다시 잡았다는 의미다. 당심보다 민심이 앞선 것도 이런 점에서 낙관적이다. 그러나 분명 당내 반발이 예상된다. 동교동계 박지원이 패배 후 순순히 받아들이면 좋겠지만, 쉽지 않다고 본다. 특히 자기들은 제대로 하지도 못하면서 밥그릇 싸움에만 연연해, 친노 운운하며 무조건 반발하는 당내 쓰레기 계파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분위기다. 문재인 역시 당 대표 나서면서 이에 대해 고민했고, 때문에 친노 인사들을 기용하지 않겠다고까지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확실한 것은 당 대표는 결과는 문재인에게도, 새정치민주연합에게도 마지막 기회다. 아니 정확히는 세월호 사고 이후 지방선거가 마지막 기회였다. 그런데 새정치민주연합은 당으로서의 마지막 기회을 놓쳤다. 제대로 챙겨먹지 못한 것이다.

 

그리고 오는 보궐선거와 박근혜의 견제 세력으로서의 부상 여부는 문재인이나 새정치민주연합 입장에서는 당으로서의 마지막 기회가 아닌, 정치세력으로서의 마지막 기회다. 만약 이번 기회마저 놓친다면, 다음 대선때 새정치민주연합이라는 이름은 들어보지 못할 것이다.

 

문재인이 당 대표로서 승리는 축하와 동시에 부담인 이유이기도 하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