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논쟁이 어긋나기 시작했다. 집회가 왜 시작됐는지 그 이유가 뭔지를 따지는 것은 이미 사라져버렸다. 집회 자체가 핵심으로 떠올랐다. 정부와 수구꼴통들의 전략이 먹혔다. 지난 1114일 집회를 불법 폭력으로 몰아가는데도 성공했고, 헌법을 무시한 복면금지법 등도 추진한다고 한다. 그런데 여기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법원이 125일 집회가 불법이 아니라고 하는 바람에 경찰청장과 법무장관이 팔리게 됐다.

 

그랬더니 일간지에 대국민 호소문을 냈다. 뭐 주장할 수도 있다. 그런데 내용이 한심하다. 자기들이 지금 자행하고 있는 바보스러운 행동을 그대로 호소문에 담았다. 박근혜 닮아서 진짜 머리를 장식으로 달고 다닌다는 생각 밖에 안 들었다. 호소문 밑에는 머리 없는 종자들인 황우여, 김현웅, 정종섭, 김종덕, 이동필, 이기권 그리고 견찰청장 강신명이 올라가 있다.

 

글 하나 하나 뜯어 찢어보자.

 

경찰관들이 쇠파이프에 가격당하는 불법 폭력시위가 발생하여 국민들을 불안케 하였습니다. -> 합법 집회에 차벽을 치고 정당한 행진을 막은 이유는 답을 안했다. 경찰관들에게 폭력을 행한 것은 잘못이지만, 그 앞에 자신들이 한 행동은 다 뺐다. 물론 물대포도 말이다. 그리고 미안하지만, 국민들은 견()찰이 더 불안하다. 짖기만 하니 말이다.

 

계획적인 폭력행사를 하고도 이제는 피해자인 양 평화시위운운하며 법원에서 발부한 영장 집행에도 응하지 않는 등 철저히 법을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 헌법에는 집회시위의 자유가 보장되어 있고, 집회는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다 누가 법을 무시하는지 제대로 따져봐라. 게다가 집회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영장도 없이 고등학생 협박하는 모습을 보인 것은 견찰 아닌가. 더 무식하게 집회에 참석하지도 않은 사람에게까지 소환장 발부하는 견찰의 모습을 어떻게 봐야 하나.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불법집회, 폭력시위는 법치주의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며, 자유로운 토론과 설득을 바탕으로 합의점을 찾아가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입니다. -> 여기서 한바탕 웃고 가자. 일단 장관이라 칭하는 이들이 법치주의를 제대로 이해못한다. 법치주의는 이럴 때 쓰는 게 아니라, 법에 맞춰 제대로 통치를 하는 가에 사용하는 것이다. 온갖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박근혜를 먼저 향해야 한다. 그리고 자유로운 토론과 설득이라는 말을 여기서 볼 줄 몰랐다. 그 토론과 설득의 과정이 생략된 채 국정교과서를 강행하기에 그 추운 날 대한민국 국민들이 길거리로 나온 것이다. 그 과정만 있었어도 토요일 추운 겨울 길에 나오지 않는다. 병신들도 이런 병신들이 없다. 지금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위협은 박근혜와 현 정부, 그리고 새머리당이다.

 

더 이상 우리 사회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불법 집회 시위가 있어서는 안됩니다. -> 지금 유신으로 돌리고자 하는 거 막자고 국민들이 추운 길거리 나오는거다.

 

법을 수호하고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정부의 소임이자 존재 이유입니다. -> 다시 한번 웃자. 세월호 때 너희 뭐했냐, 메르스 때는 뭐했냐. 이 소임과 존재 이유를 아는 것들이 지금 국민을 거꾸로 죽이고자 하는 것이냐. 안전과 행복의 뜻을 아냐?

 

내일 서울 도심에서 또다시 불법과 폭력을 저지르거나 선동한다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법의 심판과 함께 국민들의 매서운 지탄을 받게 될 것입니다. -> 이거 박근혜와 새머리당에게 국민이 하는 소리다.

 

이런 앞뒤 안 맞고 중고딩이 봐도 답답한 글을 호소문이랍시고 세금 들여 일간지 1면에 도배를 했다. 얼마나 더 국민들에게 답답함을 안겨줘야 이 정부는 만족할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