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73. 2014416일 세월호가 침몰 후 지난 시간이다. 그리고 드디어 세월호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323일 새벽 4시에 세월호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낸다고 한다.

 

22일 오후 850분에 세월호 본 인양에 착수했던 해양수산부는 밤 1110분에 선체를 해저면에서 9m 들어올렸다고 한다. 그리고 시속 3m 내외의 속도로 부상 중이다. 그렇다면 글 쓰는 현 시점에서 약 2시간 30분 후면 세월호는 3년 만에 사람들 앞에 나타난다.

 

세월호가 수면 위로 올라오면 목포신항으로 옮긴 후 거치 후 본격적인 수색에 나서게 된다. 대략 43일쯤이다. 사람들은 그 안에 미수습된 9명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리고 다들 그 예측이 맞길 기도하고 있다.

 

그런데 이 시점에서 만약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고, 박근혜가 탄핵되지 않았다면 지금 이 상황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까 의문이다. 아마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을 것이고, 정권 교체때까지도 지지부진 이어졌을 것이다.

 

물론 해양수산부는 상하이샐비지가 그동안 인양을 위해 준비하고 추진해왔다고 했지만, 이미 원래 예정된 인양일에서 반년이나 지난 상황이다. 추측이긴 하지만, 박근혜나 최순실이 과연 세월호가 제대로 인양되길 바랬을까. 인양일이 계속 미뤄지고 하는 상황이 진짜 제대로 준비하기 위해서일까.

 

이미 박근혜나 최순실 일당이 인양에 대해 거부감을 일으키고, 세월호 진실 규명을 적극적으로 막은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세월호가 침몰할 때 올림머리 하냐고 아이들이 죽어가는 것도 몰랐던 박근혜가 선체가 올라와 다시 국민들의 관심이 세월호에 쏠리는 것을 결코 반가워하지 않았을 것이다.

 

세월호가 인양되면 진실규명을 위한 위원회는 다시 만들어져야 한다. 친박단체 등 무개념 인간들은 이제 그만하자고 한다. 그러나 사실 뭘 시작하지도 않았다. 진실규명을 위해 뛰는 사람들을 정부가 막았으니 말이다. 박근혜를 비롯해 진짜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들에게 이제라도 그 죗값을 물어야 한다.

 

세월호가 수면 위로 그 모습을 드러내는 것과 동시에 진실 역시 수면 위로 올려야 한다.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