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월호에 나온 뼈가 미수습자 뼈가 아니라 돼지뼈일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유가족들은 차라리 다행이라고 한다. 보도가 나온 후 5시간 동안 얼마나 애태웠을까. 그런데도 아직까지 정미홍 같은 애들이 설쳐댄다. 그 악마 같은 인간들의 발언 다시 보자. 잊지 말아야 할 인간들이다.

심재철 "수학여행 가다가 희생된 사건을 특별법 만들어 보상해달러는 건 이치에 어긋나"

주호영 "손해배상 관점에서 보면 교통사고일뿐" -> 애가 바른정당 원내대표다.

김진태 "세월호 수색 종료할 때 됐다"(2014년 10월) "(인양비용이) 1000억 정도 든다는데 인양하지 않는 것도 방법 -> 애는 인간 자체가 막말덩어리라 이제는 측은하기까지 하다.

김태흠 "(국회 단식중인 유가족에게) 그 모습이 노숙자들이 하는 것 같은 느낌" -> 애가 국회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막말했던 애다.

홍문종 "세월호 참사 일종의 해상 교통사고" -> 애도 상황 파악 못한다. 도로에서 사고나도 응급차 오고 경찰차 오고 사고가 왜 났는지 보험회사까지 나서서 조사한다.

지만원 "시체 장사에 한두전 당해봤는가" -> 쓰레기도 말을 한다는 것을 종종 알려주는 애다.

김용남 "세금만 낭비하는 특조위 관련 예산 점검이 시급하다" -> 가끔 국민도 알지 못하는 존재감 없는 애들도 이렇게 설쳐댄다.

그리고 박근혜 탄핵 당했는데 아직 살아있는 정미홍 "몇명 건지자고 수천원을 쓰냐. (세월호 천막) 불도저로 밀어버리고 싶다" -> 일단 죽겠다는 약속부터 지켜라. 가급적 탄핵 관련해 죽겠다는 사람들의 말을 다른 국민들도 웃으며 넘기지만, 애는 진짜 죽어도 그다지 신경 안쓸 듯. 이정현과 같이 약속 좀 지켜라.

​​그리고 닭근혜 말은 빼자. 애는 그 자체로 말종이니 말이다.

모두 친박무리들이고 수구꼴통들이다.


이번에 대선에 나온 사람들이 사회 통합, 국민 통합을 외친다. 그 어느 인류사에 통합이 있었는가. 없다. 상식적인 사람들을 위하고, 비정상적 사고로 사회를 어지럽히고 흔드는 사람들에게 죗값을 물어야 통합이 된다.

저들의 이렇게 설칠 수 있는 것도 저런 말을 해도 비상식적인 사람들이 손벽 치고 좋아해주니 그렇다. 사람이 아닌 애들에게 사람 대접을 해주니, 더 설쳐대는 것이다.

- 아해소리 -

ps. 누가 누군지 모르는 분들은 검색해보길. 여기에 가끔 닭근혜 사진은 올리지만 저런 쓰레기들까지 사진 처리하고 싶지는 않아서이. 뭐 안 찾아보는 게 시력에 도움이 되긴 하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