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로가 수치라고 한다. 그런데 제 3자의 입장에서 보면 둘 다 수치다. 하나는 막말과 거짓으로 인해 살아있는 거 자체가 수치고, 다른 한 쪽은 내부에 대해 할 말을 외부로만 방향을 설정한 수치다. 물론 좀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전자는 쪽팔림 모르는 인간으로서 '진짜' 수치고, 후자는 아쉬움이다.

지난 1일 KBS 아나운서협회는 정미홍이 '전 KBS 아나운서'로 호칭하는 것에 대해 "KBS를 떠난 지 20년이 지난 한 개인의 일방적인 발언이 '전 KBS 아나운서'라는 수식어로 포장되어 전달되는 것은 현직 아나운서들에게는 큰 부담이자 수치이며, 더욱이 국민의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의 직함을 내건다는 것은 적절치 않은 표현이라 여겨집니다"라며 다른 호칭을 써달라고 부탁했다.

이 소식을 접한 정미홍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몇 달 전에 이미 KBS 아나운서라는 호칭을 쓰지 말아달라, KBS 출신이라는 게 수치스럽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라며 "저는 공영방송이라면서 역사와 사실을 왜곡하고 진실을 보도하지 않으며 외면하는 KBS 출신인 게 정말 부끄럽습니다. 아나운서 후배들에게 한마디 전합니다. 너희들은 나 같은 선배를 가질 자격이 없다. 내가 너희들의 선배임이 참으로 수치스러울 뿐이다. 부디 역사와 작금의 현실에 대해 공부 좀 해서 지력을 쌓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KBS 아나운서의 성명에 '수치'라고 말을 한 것은 KBS 구성원들이 현재 공영방송 운운할 수 있나라는 점이다. 사실 그들 아나운서들이 세월호나 박근혜에 대해 전달한 과정은 발언의 강도나 적절성 여부를 떠나면 정미홍과 뭐가 다를까. 정미홍은 온오프라인에서 떠들었지만, KBS는 공공재인 전파를 사용해 떠들지 않았던가. 할 말이 있을까.

정미홍을 비난하려면 그들도 공영방송으로 돌아왔어야 했다. 국민은 같은 레벨로 인식하는데, 스스로는 부인하며 수치라 하면 누가 받아들일까.

정미홍에 대해서는 할 말이 그다지 없다. 존재하지 말아야 할 인간이 대한민국에서 전직 아나운서 어쩌구 하면서 존재하는 거 자체가 문제니 말이다. 이 애는 어찌되었든 죽어도 정신 못 차릴테니 여기서 그의 악행과 막말을 굳이 더 운운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는 듯 싶다.

정미홍이란 애는 변하지 않겠지만 KBS는 기회가 있을 것이다. 그 뒤에 자사 출신들의 부역자들과 부끄런운 애들을 한꺼번에 정리하고 청산하는 게 옳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