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개최된 콜드플레이(coldplay) 콘서트는 고민되던 공연이었다. 새월호 3주기인 날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정작 콜드플레이가 이런 눌린 마음 일부를 날려줬다.

첫 곡이 끝나고 두번째 곡인 '옐로우'(Yellow) 중간 크리스 마틴은 관객들에게 10초간 침묵으로 추모하자고 제안했다. 무대 스크린에는 노란 리본이 그려졌다. 크리스 마틴의 손목에는 노란 밴드가 보였다. 순간 울컥했다.

어느 이들은 말한다. 콜드플레이가 꼭 이날 공연을 했어야 했냐고. 사실 나도 이 생각이 들긴 했다. 조금 현대카드에서 달리 잡을 수 없었을까.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지만, 세월호 추모일을 콜드플레이 월드투어 일정에 강요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그리고 더 나아간 생각이 세월호 3주기에 모두가 정지될 필요는 없다는거다. 추모의 방법과 공간이 안산이든, SNS든, 공연장이든 상관이 없다.

공연관계자가 콜드플레이와 어떻게 이야기했는지 모르겠지만, 어찌되었던 콜드플레이는 5만(이틀간 10만) 관객들에게 세월호 추모의 시간을 줬고, 오히려 이날을 넘어갈 뻔했던 이들에게도 기회를 줬다.

콜드플레이 곡 중에서 위로의 곡이 많다는 것도 어찌보면 이런 애도의 뜻을 조금이라도 살려주지 않았나 싶다.



물론 이날 공연은 애도의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다. 어느 때는 클럽 분위기로 어느 때는 놀이공원 같은 분위기로 휘몰아쳤다. 이는 당연하다. 원래 이런 콘서트였다. 단, 몇 분이라도 10만 관객들에게 애도의 시간을 줬다는 것이 중요하다.

콜드플레이는 이날 적잖은 팬을 더 확보했을 것이다.

아 하나 더. 크리스 마틴은 이날 태극기를 들고 나왔고, 관객들은 환호했다. 광화문과 삼성동에서 잘못 사용된 태극기가 오랜만에 제재로 대접받은 날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