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9월 14일 밤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 가야금홀에서 2007 엘리트 모델 대회가 열렸다.

엘리트 모델 대회는 SBS 슈퍼엘리트모델에서 분화된 나온 후 5년째다. 공중파 방송국과 2대 포털중 하나인 다음을 끼고 개최되는 슈퍼모델 대회가 대중들에게는 익숙하겠지만, 사실 국제대회로서 명성을 얻고 있는 것은 엘리트모델이 유일하다. 최근 포드 슈퍼모델대회 국내 대회가 개최된다고 전해졌지만 아직까지는 엘리트 모델쪽에 무게를 더 두어야 할 듯 싶다.

그러나 매회 엘리트모델대회는 그 위상에 걸맞지 않게 많은 문제를 양산했다.

지난 해에는 엘리트 모델대회가 이상봉 패션쇼에 묻혀 후보가 누군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진행됐고, 식사 장소와 프레스 공간 그리고 패션쇼 진행 장소가 겹쳐서 거의 쓰레기장 수준의 공간에서 대회가 진행됐다.

올해 역시 미성년자 술 제공 등의 문제로 시작부터 삐걱거리더니 결국 본 대회도 국제대회인게 맞는지 의문일 정도로 어이없는 상황이 많이 연출됐다.

후보 소개부터 보자. 이날 대회를 보러온 사람들은 후보들의 이름을 수영복 심사 때 딱 한번 들었다. 그것도 중간중간 잘못 전달되어 나중에 수정하는 작업까지 거쳤다. 주최측에서 준비한 것은 이름도 없이 번호만 달랑 적힌 커다란 포스터뿐이었다.

진행은 더 어이없었다. 방송인 위양호는 익숙하게 현장을 이끌었지만, 여성 진행을 맡은 모델 신지혜는 왜 나왔는지 모를 정도로 엉망이었다. 이름도 잘못 부르고 위양호의 질문에 적어온 것도 제대로 읽지 못했고, 나름대로 애드립을 한다는 것이 더 어색한 현장 분위기로 만들었다. 게다가 일정에도 없는 인터뷰 등을 하는 바람에 순서가 엉망이 되기까지 했다.

협찬사 광고는 도를 넘었다. 패션쇼 내내 협찬사 브랜드가 배경에 깔리는가 하면 위양호는 몇번이나 협찬사명을 강조했다. 나중에는 아예 관계자들이 나와 자신의 회사를 광고를 했다.

심사위원들과 평가항목도 볼만했다. 도대체 협찬사 원장들과 대표들이 뭘 안다고 심사를 한단 말인가. 항목도 그렇다. 태도와 언어 항목은 이날 기껏 3번정도 등장해 워킹만 하다가 사라진 모델들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의심스럽기까지 했다. 말이나 시켜봐야 언어 항목에 점수를 체크할 것 아닌가. 이때문에 늘 미리 상 탈 사람들은 정해져있고 나머지는 들러리라는 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하이라이트는 2부 순서였다. 뒤풀이 형식의 2부를 편안히 즐길 사람들은 없을 듯 싶었다.

9시에 본 대회가 끝나고 11시부터 진행된 2부 순서의 자리 비용은 70만원대였다. 싸게 해줘도 50만원대였다. 스탠딩으로 노는 사람 일부에는 표가 무료로 배포됐다. 대상은? 가수들의 백댄서를 하는 여성들이나, 패션모델, 레이싱모델들이었다. 

세계적인 패션모델을 양성하기 위해 엄격해야 하는, 그리고 진정 패션모델을 꿈꾸는 이들의 등용문으로 서야 하는 모델대회가 몇몇 관계자들의 눈요기 현장 혹은 즐기기 위한 현장으로 되는 듯 싶어 아쉬웠다.

- 아해소리 -

PS..대회에서 한 여성 참가자는 가슴이 일부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물론 일부 사람들만 알고 넘어갔다. 그런데 한 개념 상실한 스포츠언론사닷컴이 이를 그대로 내보냈다. 꼭 그렇게 하고 싶었을까.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