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이가 없다고 해야하나. 아니면 아직도 정당으로서 정신 못차렸다고 해야하나. 아니면 블로거 혹은 네티즌들을 활용하는 방법은 지난 대선이후 잊어버린 건가?

미디어몹측에서 전화가 왔다. 광고를 게재해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즉 헤럴드경제의 기사는 사실이 아니며 민주신당과도 이야기가 된 상황이라는 것이다. (아래 포스트 댓글 확인)

2007/09/27 - [세상 읽기] - 민주신당과 미디어몹, 블로거에게 거짓말을?

그렇다면 민주신당이 원래 했던 답변은?

그리고 이에 대해 민주신당 홍보전자국측은 "우리는 금시초문"이라면서 "예산도 책정되지 않은 내용이 어떻게 가능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일은 모두 우리가 담당하는데 우리가 모르는 일이 어떻게 일어나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래서 다시 알아봤다.

민주신당측은 "미안하다. 담당자가 따로 진행하고 있더라"라고 답하며 "내부적으로 커뮤니케이션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위에서 한 말을 붙혀보자.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모두 자신들이 책임이라고 하던 민주신당이 나중에는 담당자가 따로 있어서 잘 몰랐다는 것이 말이 되나.

예산 책정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며 어떻게 따로 담당자가 그 책정되지도 않은 예산을 가지고 집행을 하고 있었던 것인가.

이제는 민주신당 예산 흐름도 의심스러울 뿐이다.

아래 포스트에서 어느 한쪽이 답해야 한다고 말했지만, 이제는 모바일경선 모집까지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민주신당이 한심할 뿐이다.

이번 일을 단순한 헤프닝으로 볼 수도 있다. 헤경 기자의 오버일 수도 있다. 사실 선관위의 판단은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결정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민주신당내 홍보 혹은 광고에 대해 의사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사실은 놀랍다. 대선을 앞둔 조직이 다른 문제도 아니고 홍보 및 광고에 관해 커뮤니케이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

한 쪽에서 이 말하고 다른 한 쪽에서 저 말한다면 그 조직의 결말은 뻔한 거 아닌가. 이미 대선경쟁은 중반을 달리고 있는데, 민주신당은 이제 조직도 제대로 꾸리지 못한 아기 같다는 생각이 든다.


- 아해소리 -


---------

<추가> 민주신당의 이번 모바일 광고 관련 담당자는 "선관위측도 문제가 없었고 헤럴드 경제쪽에서 오버했다"며 "단지 경선과정에서 너무 정신없이 일이 진행되고, 내부적으로도 급하게 결정되다보니 홍보전자국쪽과 이야기가 원활하게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