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종격투기 K-1 월드그랑프리 파이널16(이하 K-1 WGF) 개막일인 29일 오전 서울올림픽 체조경기장 앞에서 열린 '학교폭력 조장하는 이종격투기 반대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을 저지하던 주최측 경호원이 취재중인 기자를 폭행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K-1월드그랑프리(GP) 개막전(16강 토너먼트)이 주최사측에서 고용한 경호업체 직원들의 폭력 사태로 빈축을 사고 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9일 낮 12시께 30∼40대 시민단체 회원 10여 명이 대회가 열리는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앞에서 ‘K-1 격투기 대회가 학교 폭력을 주장한다’며 시위를 벌였고 I경비업체 직원 박모(27)씨가 이를 제지하던 도중 시민 단체와 사진 기자를 폭행(사진)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세계 스타급 파이터들이 대거 출전하면서 국내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경기 전 학교폭력예방센터 회원 9명은 “K-1등 이종격투기가 스포츠란 이름으로 청소년들에게 무방비로 노출돼 학교 폭력으로 이어진다”며 “이를 사회적으로 제한하고 방송 시청 연령을 19세 이상으로 엄격히 제한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그러나 집회를 시작한 지 3분만에 대회 주최사인 FEG측에서 고용한 경호업체 직원 20여명이 사전 경고 없이 들이닥쳤고 현장은 난장판이 됐다. 경호업체 직원들은 20여분간 플래카드를 찢고 철제 바리케이트를 휘두르며 시민들을 위협했고 이 과정에서 예방센터 김건찬 사무총장은 플래카드에 목이 매여 질식 직전까지 갔다.


이들은 또 현장에서 폭행 장면을 찍던 사진기자들까지 위협하며 카메라를 빼앗으려 했고 기자들이 이를 강력히 거부하자 목덜미를 잡아챈 뒤 무릎으로 가슴을 무차별로 가격하는 것을 서슴치 않았다.


폭행 사태는 예방센터 회원들과 지나가던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후에야 끝이 났다. 경호업체 직원들은 경찰에 연행됐고 폭행 피해를 입은 시민과 기자는 인근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FEG코리아 정연수 대표는 “현장에 없었기 때문에 폭력 상황에 대해 정확히 아는 바가 없다. 물의를 빚었으면 사과하겠지만 아직 정확한 상황을 모르겠다. 사태를 파악한 뒤 공식적으로 얘기하겠다”고 말했다./한국사진기자협회 제공

- 출처 뉴시스 -

-------------------------------------


주장을 과격하게 했다면 문제가 있다. 하지만 여러 정황을 봐서는 단순 시위일 가능성이 높다. 시위 자체의 내용도 그렇고 단체 성향도 그러하다. 그리고 기자들이 과도한 취재를 했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그렇다고 카메라로 경호원을 내리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결론은 주최측이 문제다. 이들은 경호원이 아니라, 조폭일 뿐이다. 어느 네티즌이 지적했듯이 경호원은 경호대상을 보호하는 사람들이다. 자신들이 보호해야 될 대상에 대한 위협이 가해지지 않았을 경우에는 조용히 있어야 한다.

정연수 대표 말이 재미있다. "물의를 빚었으면~"...자신이 고용한 업체 직원이 불구속 입건되었는데......지금은 무조건 사과해야 한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