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매일경제 디지털뉴스부. 네이버나 다음의 실시간 검색어에 맞춤형 기사를 열심히 쏘는, 매경에서 가장 유능한 부서죠.

지난 2007년 9월 13일. 이 부서는 (기자 이름 절대 없음) 문화일보의 신정아 누드 게재를 준엄하게 꾸짖었습니다. 시민단체와 네티즌들이 이름을 빌리긴 했지만, 게이트키핑 작업을 언론사가 한다는 전제를 깐다면 그들의 입만 빌렸을 뿐 자신들의 목소리를 낸 것이죠.

민언련등 시민단체 "저질 상업주의"…`문화일보 사진` 파문

기사(?)를 잠시 보면..

네티즌은 "요즘 언론보니 예전 찌라시 스포츠가 생각난다"며 언론의 역기능을 질타했다

민언련은 이날 문화일보가 신정아 씨 누드사진을 게재한 것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한 건 터뜨리고 보자`는 식의 무책임하고 상업적인 보도 때문에 한 사람의 사생활과 인권은 무참히 짓밟히고 말았다"면서 "법적 책임이든 사회적ㆍ도덕적 책임이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훌룡하신 말씀이죠. 그런데 그동안 매일경제 디지털뉴스부가 한 행태를 보면 '찌라시 스포츠'가 단순히 생각나는 것이 아니라, 그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래 사진을 보죠 (출처는 그만님의 블로그입니다. 그만님의 언론테러라고 규정지으셨군요. 제가 캡쳐를 못하고 보기만 해서리. 원문 이정도면 언론 테러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있지 않습니까. 신정아 누드는 여기에 비할 것이 아니더군요. 혹 우리나라 사람의 누드와 어찌 홍콩 배우의 누드를 비교하려 하냐라는 식의 개념상실 반박은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미쳤다고밖에 생각이 들지 않더군요. 트래픽도 좋지만, 최소한의 개념은 챙겨가면서 해야죠.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