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BC 드라마 '스포트라이트'가 촛불집회를 다루는 모습을 보면서 MBC가 '촛불 정국'에 아예 못을 박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방송은 접근하는 층이 확실히 다르다. 뉴스나 시사프로그램을 보는 층이 있고, 드라마를 보는 층이 있고, 예능프로그램을 보는 층이 각각 갈린다. 섞이기도 하지만 갈리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첫 포문은 PD수첩이다. 어느 정도 시사프로그램을 좋아하고 논쟁하기 좋아하는 이들이 이것을 보고 인터넷을 중심으로 '촛불 정국'을 형성했다. 그리고 온갖 뉴스 꼭지와 100분 토론 등의 프로그램으로 정국에 제대로 불을 붙히더니, '명랑 히어로' 등을 통해 폭을 넓혔다. 그리고 마지막은 드라마로 쐐기를 박아버렸다.

MBC 전체가 의도적이었는지, 아니면 보도국, 예능국, 드라마국이 서로 모르는 상태에서 의도하지 않게 그런 형태가 되었는지 모르지만 꽤 절묘한 포지션으로 배당했다.

물론 조금 아쉬운 면이 있긴 하다. 18일자 스포트라이트에서 촛불집회가 사회부에서 정치부로 넘어갔다. 즉 드라마 주류에서 '촛불집회'는 사라져버리는 것이다. 드라마 속성상 이야기를 재미있게 꾸미려고 하기는 하지만 조금 생뚱맞게 사라진 것이 아쉽다.

촛불집회 현장에서 SBS와는 달리 MBC로고 박힌 카메라를 당당히 들고 다니면서 취재하는 MBC 구성원들의 차후 행보가 궁금하긴 하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