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물건이든 뉴스든 생산자보다는 유통자의 파워가 사실 세다. 판매장에서 물건 배치를 어떻게 하냐에 따라 소비자들의 선택이 달라진다. 소비자들은 현명하게 한다고 하지만, 사살상 유통자의 배치도 안에서 그 현명함은 발휘된다.

미디어다음에서 조중동이 빠지고 뉴스 배치의 변화가 분명하게 보이고 있다. 특히 25일 현재 미디어다음은 정부에 대해 공세 수위를 올린 듯 싶었다.

일단 '오늘의 주요뉴스' 배치를 보자.

1. 사흘째 집중호우..2명 사망
2. 어이없는 장병들의 죽음에 '분노'
3. "정부 '쇠고기 광고'에 45억 투입"
4. 정부 '잃어버린 10년' 독단에 빠졌다
5. 말 바꾼 박희태 대표..한나라 '발칵'
6. 되풀이되는 고시원화재 근본대책없나
6. 삼성전자도 글로벌경기둔화에 힘 못써
7. '촛불 토성' 모래 운반자 사법처리
8. 기상청 "주말예보 맞아야 할텐데.."
9. '백골단' 사실상 부활..체포전담조 창설
10. 롯데제과의 '눈 가리고 아웅식' 반성
11. 강만수 "공기업 사장 사표, 정치적인 재신임 차원" 파장

11개 주요뉴스 중에서 사실상 '정부 비판적' 뉘앙스를 풀풀 풍기는 뉴스만 6개다. 최근의 경향이 저런 느낌을 강하게 준다. 네티즌들은 사실 이런 다음의 모습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는 듯 싶다. 정부 감시 역할을 해야 하는 언론의 형태를 다음이 뉴스 배치를 통해 구현한다는 것이다.

각 섹션 역시 비슷하다. 다음이 한겨레나 경향만 배치하는 것도 아닐텐데, 전체적인 느낌이 이렇다면 향후 네이버-다음의 뉴스 대립 형태가 더 흥미진진하게 이어질 듯 싶다는 생각이 든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