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델 출신 탤런트인 이언이 21일 새벽 1시경 오토바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커피프린스 1호점'을 통해 호감형 기대주로 꼽히던 이언이기에 많은 사람들이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한다. 드라마 '최강칠우' 종방연 이후 귀가도중 사망한 이언의 죽음에 대해 '음주''안전장비 미부착 의혹' 등이 제기되기도 하지만 일단 사람이 죽었기에 이런 문제는 차후의 논의 내용으로 넘겨도 될 듯 싶다.

이언의 죽음을 취재하러 많은 연예매체들이 순천향대병원 장례식장에 진을 치며 다양한 취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그 중 이들의 가장 주된 취재 내용은 빈소를 찾는 동료 연예인들의 모습이다. 그런데 이들의 모습에 대해 사실 공감하면서도 눈살을 찌뿌리는 장면이 종종 보인다.

과거 한 연예인이 사망했을때 빈소를 찾은 다양한 연예인들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안타까운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추후 밝혀진 내용을 들어보면 사망한 연예인과 일면식도 없음은 물론 자신이 왜 가야하느냐는 의문을 제기했던 연예인이 빈소에 들어서자마자 사진 기자들 앞에서 '급'슬픈 모습을 보이기도 했었다.

물론 모든 연예인이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슬퍼하는 연예인이 다수일 것이다. 그리고 전에 한 코미디언의 죽음에 일면식 없던 선배들이 찾아와서 "비록 고인의 생전에 한번도 본 적은 없지만 같은 일을 하는 입장에서 슬픔을 나누러 왔다"는 말도 충분히 공감된다.

그러나 분명 이런 '진심어린' 슬픔과 고인을 이용해 자신을 띄우려는 모습은 '가식적인' 슬픔은 누구나 느낄 수 있다. 소수 연예인들의 이런 모습으로 인해 다수의 진심어린 모습까지도 의심을 받는 경우가 없었으면 한다. (수십미터를 잘 걸어오다가 빈소도 들어서기 전 사진기자들이 임의로 만든 포토라인 앞에서 굳이 오열을 하며 쓰러질 필요가 있을까?)

- 아해소리 -

ps. 한창 꽃다운 나이에 사망한 고 이언씨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