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핀트가 조금 안 맞았다. 김해 봉하마을에 가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강연을 들었다. 강연 내용이야 노 전대통령 홈페이지에 가면 들을 수 있고 사진도 많이 올라와있어서 찍은 사진을 특별히 올릴 이유는 없을 듯 싶다.

(사람들이 노 전대통령에게 굉장히 많은 질문을 던지는 것을 보고 놀랐다. 작금의 답답함을 전 대통령의 입을 통해 해결책을 찾으려는 것인지, 아니면 그냥 과거를 그리워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강연을 들은 후 주차장 인근의 식당에 들어갔다. (매점이라고 해야 더 어울릴 듯 싶은 식당). 간단하게 라면을 먹으려고 앉아있는데 벽에 걸린 한 사진을 보았다. 내가 아직은 반공교육을 받은 세대의 때를 벗지 못했거나 혹은 독재적 성격의 사진에 대한 반발심이 아직도 강하게 남아서일까. 사진을 보는 순간 약간의 거부감이 일었다. 단순히 빨간 색이 사진에 배치되었음때문은 아니다. 사진의 구성이나 배치가 희한하게 독재자를 띄우려는 사진과 같은 성격이 강하게 보인다는 느낌이 들었다. 편안하면서도 강한 느낌이 나는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을 숱하게 봐왔는데 노사모 측에서 왜 저렇게 구성했는지 모를 일이다.

도리어 마을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친근한 노 전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를 친근하게 그린 캐릭터나 우측에 걸린 노란색 바탕의 커다란 사진과 같은 유형을 걸어놓는 것이 어떨까 싶었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