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쓰는 직업의 단점은 나의 글을 쓰기 힘들다는 점이다. 언제부터인가 글을 쓴다는 것이 무겁게 다가왔다.

그냥 일적으로 쓰는 글들은 그럭저럭 쓰겠는ㄷ...그것이 나의 글이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글은 부담으로 다가오기 시작했다.

특히 내가 아끼는 이 공간은 더더욱 그렇다. 게다가 사회적으로 블로그에 1인 미디어 등 다양한 의미부여를 하는 바람에 더욱더 그러해진 것 같다.

글의 무게를 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