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09년 1월 19일 아침 출근길 직장인들로 가득한 용산이 어수선했다. 남일당 빌딩 망루에 철거민들이 올라가 염산을 던진다며 전투경찰들이 길을 막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의 시선은 무덤덤했다. 시위, 집회가 자주 있는 나라이기에 그려러니 했다. 물론 염산을 던진다는 말에 조심하면서 돌아갔다. 그리고 다음 날 새벽, 경찰특공대가 남일당 망루를 공격했다. 철거민 다섯 명과 경찰특공대 한 명이 죽었다. 철거민들은 '여기 사람이 있다'고 외쳤지만, 공허하게 울려퍼졌다. 그리고 '용산 참사'는 아직도 진행형으로 남아있다.

연극 ‘여기, 사람이 있다’가 무대를 연우무대 소극장으로 옮겨 재 공연된다. 벌써 2년이 훌쩍 지나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일이 되어버린 듯한 ‘용산 참사’를 직접적으로 다뤘다.

연극의 배경은 2029년 미래의 대한민국, 서울 뉴타운에 들어선 고급아파트 스카이팰리스 로열층 404동 2501호. ‘아메리칸 인디언 멸망사’를 연구한 인류학 박사 강성현(이화룡)이 20년 만에 귀국한다. 귀국한 지 1주일 되던 밤, 열두 살짜리 아들 소원(김하리)이 의식을 잃고 깨어나지 못하는 의문의 사건이 발생한다.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반장 김지섭(백운철)은 거실에 걸린 인디언의 조각상 ‘크레이지 호스’(성난 말·Crazy Horse)에 주목한다.

강성현의 아내이자 소원의 엄마인 조각가 민지은(최수현)이 귀국해 강성현이 환각제를 통해 어린시절의 인디언 친구 론 울프(김원주)를 불러낸다고 말한다. 이때 소원의 뇌파가 움직이고, 사건이 발생했던 밤 소원이 목격한 이미지가 재생된다. 스카이팰리스가 지어지기 전, 이 동네에 살다가 쫓겨나는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철거민 이상룡(우돈기)의 유령과 크레이지 호스(김원주)의 유령이 이곳을 떠나지 못하고 배회하는 모습이다. 이들은 왜 이곳을 떠나지 못하고 있을까.

연극의 배경은 ‘용산 참사’로부터 20년이 지난 시점의 용산이다. 철거된 그 자리에 세워진 고급아파트는 사람들의 죽음 위에 세워졌다고 연극은 말한다. 연극은 거기에 또 하나의 아픈 역사를 더한다. 바로 미국 기병대로부터 자기 땅을 지키기 위해 싸웠던 인디언, ‘크레이지 호스’라 불리던 ‘타슈카 위트코’이다.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자기 땅이지만, 더 이상 자기 땅이 될 수 없게 된 곳에서 죽음을 맞이한 ‘원주민’들이라는 점이다.

연극은 관객들이 사회적으로 어느 자리에 서 있냐에 따라 불편할 수도 있고, 슬프게 공감할 수도 있다. 만일 철거민의 당시 행동에 부당함을 느꼈다면 연극은 불편하다. 내가 철거민은 아니지만, 대한민국 소시민으로서 살아가고 있다면 연극은 공감대를 이룬다.


80억 원짜리 스카이팰리스 로열층 계약을 도운 부동산 중계업자가 연극 말미에 다시 등장한다. 그는 북한의 개성 재개발 지역에서 철거민들이 불을 지르고 난리를 일으켰다는 전화를 받고는 “먹고살려고 하는 줄은 알지만 남의 재산에 그러면 안 되는 것 아니냐”며 분개한다. 관객들은 중계업자에게 분노의 눈빛을 보내지만, 이내 “한국 사람들은 안 좋은 일은 잘 잊어버리니까 걱정 말라”는 대사는 보는 사람을 민망하게 만든다. 바로 그 무엇인가 잊어버리기 잘하는 '한국 사람'에 나도 들어가 있기 떄문이다.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