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TV를 보다가 황우석 지지자들이 진중권을 강의실에 일시 감금했다는 보도를 봤다. 순간 머리가 멍해지는 기분이 들었다.


만일 그 자리에 진중권이 아니라 MBC PD수첩 PD들이 있었다면?. 그 보도에 대한 황우석 지지자들의 반응역시 놀라웠다.


"그러니까 입을 잘 놀렸어야지. 모두 잘하셨습니다" 황우석 비판은 대한민국에서 차단되어야 한다는 말인가. 이해가 되질 않았다.


아래 나는 황우석 지지자들이 무섭다는 글에서 그들이 생면부지의 사람들의 생사여탈권을 쥐려고 하는 모습을 비판했었다. 그런데 그들의 반박논리는 "그러니까 황우석박사의 원천기술에 대해 다시한번 기회를 주고 확인해야 한다"라는 것이였다.


자신들이 지지하는 사람이 억울한 일을 당했다면 항의를 하고 그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그 방법이 물리적이고, 정신적 피해를 주는 것이라면 이는 거꾸로 자신들이 지지하는 사람을 죽이는 일이다.


황우석 지지자들이 높은 빌딩에서 자살소동을 벌이고, 경찰과 충돌하며, 황우석을 비판한 사람들을 협박하고 물리적으로 감금할수록 황우석에 대해 중립적인 사람들은 점점 비판 혹은 비난의 위치로 돌아서게 된다.


조사와 검증의 단계에서 감정싸움의 단계로 추락하게 되는 것이다.


한 황우석 지지자가 황우석박사의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1인시위를 하고 거리의 전광판을 빌려 홍보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강조하건데, 집회를 하고, 검찰이나 서울대에 항의를 하고 1인시위를 하고 자료를 네티즌들에게 돌려 억울함을 호소하는 선에서 끝내야 한다.


광신은 결국 자신 뿐만 아니라 타인까지도 망치기 때문이다.

-아해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