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를 먹고사는 연예인들의 과거사를 들어보면 네티즌들은 '정말일까?'라는 의심과 함께 '어 저건 내가 아는 것과 틀리네'라는 반응을 보인다. 과거처럼 오로지 신문과 방송을 통해서만 연예인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닌, 인터넷공간에서 그와 과거를 같이 했던 이들의 정보로 인해 이미 드러날 대로 드러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연예인들의 과거에 대한 거짓말이나 숨기려는 모습들은 아직도 이슈꺼리가 된다. 생각해보면 이들은 어디까지나 이미지를 만들어내야 하는 존재들이기에, 스스로도 실체가 어떤 모습인지 모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드라마에서 의사가 되기도 하고, 변호사가 되기도 하고, 공주도 되기도 하며, 쇼프로그램에서 갑자기 여럿 남자나 여자들의 프로포즈를 받는 존재가 되기도 하니, 스스로도 "내가 과거에 어떤 존재였더라'라를 잊을 법도 하다.


최근 현영의 나이가 네티즌들의 안주꺼리로 올랐었다. 이미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야기가 되는 상황에서 여걸식스에서 "주민번호 앞자리가 6이에요? 7이에요?"라는 질문에 7로 대답해서였다. (방송이 무섭다. 순식간에 포털사이트 검색순위에 올랐으니). 이미 77년생인 강수정보다 나이가 많은 76년생임이 알려졌는데, 현영은 즉석에서 "아니 80이요"라고 정정을 했다. (네이버는 80년생으로, 다음은 76년생으로, 엠파스는 80년생으로 표시되어 나온다)


또 선화공주로 인기가 높은 이보영의 경우 검색등에서 학력에 대한 질문이 종종 보였다. 남녀공학인 대학를 다니다가 서울여대로 편입한 사실과 인터뷰에서 종종 "여중, 여고, 여대만 나와서 남자들과 처음 일한다"는 뉘앙스의 발언이 매치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나이를 속이든, 학력을 속이든, 성형을 했든 연예들의 거짓말은 어떻게보면 비난이나 비판하기 어렵다. 음주운전을 하다 걸렸던 김상혁의 경우처럼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안했다"는 식의 거짓말처럼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가 아니라면 비판의 당위성이 사라진다. 단순한 술안주꺼리로만 남을 뿐이다.


그런데도 대중들은 비난을 하고 비판을 한다.


여기서 잠깐 가수 유승준을 생각해보자. 유승준이 군대를 안 가서 실질적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유승준때문에 갑자기 누가 한명 더 군대에 간 것도 아니고, 대한민국 군인 전체가 가혹행위를 당한 것도 아니다. 그런데 유승준은 대중들의 비난을 받았고, 대한민국에 들어오지도 못하고 있다. 왜일까.


인기를 먹고사는 연예인이 그 인기를 가져다주는 대중들의 믿음을 저버렸고, 동시에 상대적 허탈감을 안겨주었다. 실질적인 피해를 없었지만, 상대적인 피해를 안긴 것이다. 그것도 나라의 안정과 직결되는 병역의 의무를 지고 있는 남자들에게 말이다. 이 죄(?)로 유승준은 대한민국 가수라는 직업을 박탈당했다. (이 당시 여성팬들과 예비역들과의 논쟁은 볼 만했다)


다시 앞으로 돌아가보자. 그럼 나이나 학력을 속이는 것이 상대적 피해를 대중에게 주었는가?. 이는 딱히 대답하기 어렵다.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이고, 유승준처럼 국가적 의무와 직결되는 사항도 아니기 때문이다.


연예인들에게 늘 진솔한 모습만을 요구하는 대중들은 실상 없을 것이다. "나 성형 안했어요"라는 여자연예인의 말을 그대로 믿는 사람이 없는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진솔하지 않는 이미지는 연예인들이나 이를 받아들이는 대중들에게나 무의식적으로 가식된 이미지 양산과 흡수를 일반화, 일상화 시킬 수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아해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