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이 몸살을 앓고있다. 이유인즉 치위생학과 관련 학생들이 학과 신설 및 증설에 관한 반대 글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발단은 단국대 평생교육원에서 구강보건지도자과정을 신설해 운영하면서이다. 치위생학과 학생들은 자신들이 3~4년동안 배운 과정을 몇개월만 수료한 후 똑같은 대접을 받을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고, 이에 대한 항의로 복지부 홈페이지에 항의글을 올리고 있는 것이다.


이들이 주장하는 내용은 거론하지 않겠다. 내가 전문가도 아니고 대립되는 내용에 대해 오랫동안 관심을 가지고 있던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항의형식에 대해서는 생각해봐야 할 듯 싶다.


위의 같은 글이 하루에 수백건씩 똑같은 혹은 유사한 제목으로 공공기관 자유게시판을 도배하고 있는 것에 대해 과연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인터넷 시위문화와 사이버 테러. 딱 어느 쪽이라 선을 그을 수는 없지만, 일단 많은 네티즌들이 이용하는 공공적 성격의 홈페이지에서 특정 이익집단이 자유게시판을 점거하고 있다는 사실로 봐서는 사이버 테러쪽에 무게를 두고 싶다.


형식의 빗나감은 내용까지도 공감하기 어렵게 만든다. 실제 저 글 중간중간에 현재 치위생학과 학생들의 주자을 단순히 밥그릇싸움으로 치부하는 글들이 보였다. 충분한 공감대를 이뤄내지 못하고, 치위생과 신증설이 곧 국민건강을 해친다고만 주장하는 것이 다른 네티즌들에게는 이상하게 들린 것이다. 그리고 이런 비공감적 상황은 도배된 자유게시판의 모습으로 더더욱 고개를 돌리게 만드는 것이다.


아직도 논란이 되고 논의가 되는 것이 네티즌들의 자유와 타인에게 주는 피해간의 점접문제다. 복지부 사이트 관계자가 저 글을 다 지우고 차단한다면 아마 글을 올린 네티즌들은 '통제'의 개념으로 받아들일 것이다. 그러나 복지부사이트를 이용하는 다른 네티즌들에게는 현재의 모습은 '방관'으로 받아들일 것이다.


오프라인에서의 시위가 일정 수준을 넘을 때, 공감을 얻지 못하고 도리어 비판의 대상이 된다는 것이 온라인상에서도 충분히 적용될 수 있다고 볼때 치위생과 학생들의 복지부 도배 시위(?)와 같은 방법은 자제되어야 되지 않을까?


-아해소리-

반응형

+ Recent posts